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연휴는 한적한 도심에서"...시민들의 여유 되찾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23 22:00
앵커

추석 연휴를 맞아 많은 분이 고향에 도착했거나 귀성길에 오르셨을 텐데요.

연휴 이틀째인 오늘, 시민들은 한적해진 도심에서 나들이를 즐기며 모처럼 여유를 되찾는 모습이었습니다.

이경국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 덕수궁

흥겨운 가락에 맞춰 하늘하늘 춤사위가 어우러집니다.

시민들은 어느새 넋을 놓고 고궁 정취에 한가득 빠져듭니다.

다른 한쪽에서는 제기차기와 투호 등 전통놀이가 한창.

함께 모인 대가족은 단체로 옷을 맞춰 입고 궁궐 산책에 나섰습니다.

[최은정 / 광주광역시 : 항상 명절이 되면 부담감이 있었는데 이번엔 여행이 있다 보니까 명절이 기다려지기는 처음이었던 것 같아요.]

가족과 함께 웃고 즐기다 보면 피로는 금세 날아가 버립니다.

[강윤미 / 서울 신천동 : 이제야 온 게 후회될 정도로, 고즈넉함과 평화로움에 정말 마음이 좋아졌어요.]


■ 남산골 한옥마을

한옥마을도 이른 시간부터 북적였습니다.

고사리손으로 직접 만든 활시위를 당겨도 보고, 가족과 옹기종기 모여앉아 함께 알록달록 송편도 손수 빚어봅니다.


■ 여의도 한강공원

따스한 9월의 햇살로 채워진 한강공원도 여유로움이 가득합니다.

잔디밭에 누워 푸른 하늘을 만끽하거나 자전거를 타고 강바람을 가르며 달리기도 합니다.

[함유민 / 경기 의정부시 : 사람이 생각보다 별로 없고 자전거 타고 쌩쌩 달려서 기분 좋았어요. 며칠 연속으로 만나서 되게 좋았던 같아요. 평소에 잘 못 만나거든요.]


■ 문화비축기지

넉넉한 연휴에 아기자기한 전시물을 구경하고, 시원한 커피 한 잔과 함께 이야기꽃도 피웁니다.

[장원식 / 서울 장위동 : 친척들과 모여서 이 얘기 저 얘기도 하고, 계속해서 일만 하다가, 연휴가 기니까 한 박자 쉬어서 다시 일도 할 수 있고….]

황금연휴로 한적해진 도심에서 시민들은 일상의 무게를 내려놓고 여유로운 하루를 보냈습니다.

YTN 이경국[leekk0428@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