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디스패치 폐간 요청" 국민청원 20만 명 돌파... TV조선에 이어 두 번째
"디스패치 폐간 요청" 국민청원 20만 명 돌파... TV조선에 이어 두 번째
Posted : 2018-07-16 10:30

오늘(16일) 오전 연예 전문 온라인신문 디스패치의 폐간을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 명을 돌파했다.

'디스패치 폐간을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해당 청원은 지난 6월 2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등록된 이후 21일 만에 참여 인원 20만 명을 넘어섰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청원 인원이 20만 명을 넘을 경우 해당 사안에 청와대 수석비서관이나 관련 부처 장관이 공식 답변해야 한다.

청원을 게시한 이는 "연예인도 사생활을 보호받을 권리가 있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며 "디스패치가 연예인들의 뒤를 몰래 쫓아다니고, 도촬하고, 루머를 생성하며 사생활을 침해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기사가) 허위 사실이 판명되어도, 디스패치는 항상 그 어떤 사과와 피드백이 없어서 해당 연예인과 관련된 사람들에게 2차 피해와 상처를 준다"며 디스패치 폐간을 요청하는 한편 폐간이 어려울 경우 허위사실 유포를 강력히 제재해달라고 요구했다.

디스패치는 최근 배우 최지우의 남편 신상정보를 공개하고, 가수 지드래곤 군 병원 특혜 의혹, 가수 박진영의 구원파 의혹 등의 보도로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디스패치 폐간 요청" 국민청원 20만 명 돌파... TV조선에 이어 두 번째

한편 청와대는 지난 6월 14일 종합편성채널 TV조선의 허가를 취소해달라는 국민청원에 방송사 허가 취소는 방송통신위원회 권한이라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놓은 바 있다.

당시 정혜승 청와대 뉴미디어비서관은 해당 사안에 대해 "언론 자유는 헌법에서 보호하는 매우 중요한 권리로 헌법 제21조는 언론·출판에 대한 허가나 검열을 인정하지 않는다"며 "방송사 허가 취소는 언론자유, 시청권 등을 고려해 합의제 행정기구인 방송통신위원회가 엄격한 법적 절차를 거쳐야 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때문에 이번 디스패치 폐간 청원 역시 청와대는 앞선 사례와 유사한 원론적인 답변을 내놓을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YTN PLUS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