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다스 지하창고에 쌓인 靑 문건, 뇌관 될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30 22:13
앵커

검찰이 다스가 임대한 지하창고를 압수수색 하는 과정에서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문서들이 여럿 발견됐습니다.

청와대 자료 유출 수사로 확대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과 함께, 이명박 전 대통령과 다스 사이의 관계를 밝혀질 새로운 증거로 작용할지 관심입니다.

양일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서초동에 있는 영포빌딩입니다.

청계재단이 소유한 곳인데, 지난 25일 검찰이 이곳 지하 2층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가 사무실과 창고로 임대해 쓰는 곳입니다.

그런데 압수수색 과정에서 예기치 못한 문건들이 발견됐습니다.

다스의 BBK 투자 관련 문서와 함께,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문건도 여럿 등장한 겁니다.

검찰 관계자는 "당시 청와대에서 만들어져 대통령에게 보고된 것으로 보이는 문건이 발견돼 보관 경위를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평소 다스는 자신과 관련 없다고 밝혀온 만큼, 다스가 빌려 쓰는 창고에서 청와대 문건이 다수 나온 경위가 밝혀질 경우, 다스의 실소유주 의혹도 자연스럽게 풀릴 수 있을 거란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검찰에 "청와대 문건들이 실수로 보관된 것으로 보인다"며 "관련 자료를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청와대 문건이 다스의 지하 창고에 있는 것 자체가 문제가 될 소지가 있는 것으로 보고, 대통령기록물관리법상 처벌이 가능한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YTN 양일혁[hyuk@ytn.co.kr] 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