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朴 대통령 측 "특검, 태생부터 위헌적"...수사 결과 반박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朴 대통령 측 "특검, 태생부터 위헌적"...수사 결과 반박

2017년 03월 06일 16시 0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朴 대통령 측 "특검, 태생부터 위헌적"...수사 결과 반박
박영수 특검의 수사 결과 발표를 박근혜 대통령의 변호인 유영하 변호사가 정면 반박했습니다.

유 변호사는 특검의 수사 결과 발표 직후 입장을 내고, 특검이 일부 야당의 추천만으로 구성돼 태생부터 위헌적이고, 정치적 특검이라며 공정성이 담보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특검 수사가 무리한 '짜 맞추기' '표적' 수사였다며, 수사 결과 발표 역시 탄핵심판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최대한 시기를 늦게 정하는 등 정치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하며, 특검이 밝힌 혐의 내용을 반박했습니다.

유 변호사는 먼저, 박 대통령은 최순실 씨와 재산상 이해관계를 같이하거나 금전 거래도 하지 않았다며, 분리된 경제 주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삼성동 사저는 장충동 주택을 매각해 구입한 것이고, 옷값과 의상실 운영비도 모두 박 대통령의 사비로 지급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이재용 부회장과의 여러 차례 독대 과정에서 최 씨 딸 정유라 씨를 언급하며 지원을 부탁한 사실이 없고, 안종범 전 수석 등에게 삼성 합병이 성사되도록 하라는 지시를 하지도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최 씨에게 재단 운영을 챙기라고 요청하지도 않았다며, 재단을 최 씨와 공동으로 운영했다는 주장이 터무니없다고 일축했습니다.

그 밖에 문화계 블랙리스트와 차명 휴대전화 소지 등 역시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