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통령 측 '세월호 7시간 답변서' 제출 미적미적...지연 전략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대통령 측 '세월호 7시간 답변서' 제출 미적미적...지연 전략

2017년 01월 09일 20시 4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3차 변론을 앞두고 대통령 측은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이 담긴 답변서 제출을 차일피일 미뤘습니다.

이에 대해 국회 측이 압박에 나선 가운데, 대통령 측이 본격적으로 지연 전략을 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최두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헌법재판소는 지난해 열린 준비 절차에서 대통령 측에게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의 모든 행적을 시간대별로 남김없이 밝혀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대통령 측 대리인단은 지난 5일 증인신문 전까지 답변서를 내겠다고 했지만,

[이중환 / 대통령 측 대리인단 변호사 (지난 3일) : (1월 5일에 세월호 7시간 답변서 제출하시나요?) 지금 최대한 그 시간에 제출하려 노력하고 있는데 자신은 못하겠습니다.]

기한을 닷새나 넘겨 답변서를 제출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중환 / 대통령 측 대리인단 변호사 (지난 5일) : 가능한 한 빨리 (답변서를) 내려고 하는데 전에 말씀드린 대로 마지막 기회니까 최선을 다해서 완벽하게 내려고 합니다.]

갈 길이 바쁜 국회 측도 압박에 나섰습니다.

국회 측 대리인단은 세월호 참사 천일을 하루 앞두고 97쪽 분량의 준비서면과 관련 증거 천5백여 쪽을 먼저 헌재에 제출했습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 측이 세월호 7시간 관련 답변서 제출을 지연하고 있어서 신속한 심판을 위해 먼저 냈다며 대통령 측을 압박했습니다.

상황이 이런데도 대통령 측은 또다시 탄핵소추사유에 대해 삼성생명과 CJ 등 62개 기관을 상대로 사실조회를 요청하며 시간 벌기에 나섰습니다.

차일피일 답변서를 미루고 무더기로 사실조회를 신청하고 대통령 측의 방어전략이 탄핵소추 기각보다는 지연전략에 맞춰지지 않았느냐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YTN 최두희[dh0226@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