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만· 안봉근 불출석 ...탄핵 심판 지연 전략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이재만· 안봉근 불출석 ...탄핵 심판 지연 전략

2017년 01월 06일 04시 0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최순실 국정 농단 특검 수사와 헌재의 탄핵 심판이 본격화하면서 박 대통령은 물론 대통령 측근까지 지연 전략을 펴고 있습니다.

증인으로 채택된 안봉근, 이재만 전 청와대 비서관은 헌재에 출석하지 않고 잠적했습니다.

최재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 대통령은 새해 첫날부터 불거진 의혹을 적극적으로 해명했습니다.

세월호 7시간 의혹은 물론 특검이 정조준하는 뇌물죄까지 다소 은어적인 표현까지 써가며 억울하다는 심정을 나타냈습니다.

[박근혜 / 대통령 (지난 1일 기자간담회) : 완전히 엮은 것입니다. 어디를 도와주라 한 것과는 제가 정말 확실하게 말씀드리는데 그 누구를 봐줄 생각, 이것은 손톱만큼도 없었고…]

이처럼 기자들에게는 적극적으로 해명한 박 대통령은 지난 3일 헌재의 탄핵심판 첫 공개변론에는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최순실 씨도 지난달 24일 한 차례만 특검 조사에 응한 뒤 줄곧 특검의 소환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급기야 특검은 구속 중인 최순실 씨를 강제수사해야 하는 고민까지 하게 됐습니다.

[이규철 / 특별검사보 : (최순실 씨 구속영장을 청구하게 되면 새로운 혐의라고 했는데 그게 뇌물죄와 관련이 있는 겁니까?) 뇌물죄나 이런 부분도 다 가능성 있습니다.]

이른바 문고리 3인방인 이재만·안봉근 전 비서관도 국정조사 청문회에 불출석한 건 물론 헌재와도 숨바꼭질을 벌이고 있습니다.

구속된 정호성 전 비서관과 김종 전 차관은 특검에서 똑같은 대답으로 일관해 입을 맞춘 게 아닌지 의심받고 있습니다.

여기에 덴마크에서 체포된 정유라 씨도 거물급 변호사의 조력을 받으며 버티기로 일관할 가능성이 큽니다.

특검 수사 결과도 탄핵 심판에 어떤 방식으로든 영향을 미치는 만큼 박 대통령 측으로서는 합법적인 한도 안에서 조직적으로 최대한 지연 전략을 펼치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YTN 최재민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