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소환 불응·증인 불출석 ...탄핵 심판 지연 전략?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소환 불응·증인 불출석 ...탄핵 심판 지연 전략?

2017년 01월 05일 11시 1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소환 불응·증인 불출석 ...탄핵 심판 지연 전략?
[앵커]
최순실 국정 농단 특검 수사와 헌재의 탄핵 심판이 본격화하면서 박 대통령은 물론 대통령 측근까지 적극적인 방어에 나서고 있습니다.

특검 수사를 거부하는가 하면 국정조사 청문회는 물론 헌재 증인 출석까지 조직적으로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최재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 대통령은 새해 첫날부터 불거진 의혹을 적극적으로 해명했습니다.

세월호 7시간 의혹은 물론 특검이 정조준하는 뇌물죄까지 다소 은어적인 표현까지 써가며 억울하다는 심정을 나타냈습니다.

[박근혜 / 대통령(지난 1일 기자간담회) : 완전히 엮은 것입니다. 어디를 도와주라 한 것과는 제가 정말 확실하게 말씀드리는데 그 누구를 봐줄 생각, 이것은 손톱만큼도 없었고…]

이처럼 기자들에게는 적극적으로 해명한 박 대통령은 지난 3일 헌재의 탄핵심판 첫 공개변론에는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최순실 씨도 지난달 24일 한 차례만 특검 조사에 응한 뒤 줄곧 특검의 소환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급기야 특검은 구속 중인 최순실 씨를 강제수사해야 하는 고민까지 하게 됐습니다.

[이규철 / 특별검사보 : (최순실 씨 구속영장을 청구하게 되면 새로운 혐의라고 했는데 그게 뇌물죄와 관련이 있는 겁니까?) 뇌물죄나 이런 부분도 다 가능성 있습니다.]

이른바 문고리 3인방인 이재만·안봉근 전 비서관도 국정조사 청문회에 불출석한 건 물론 헌재와도 숨바꼭질을 벌이고 있습니다.

구속된 정호성 전 비서관과 김종 전 차관은 특검에서 똑같은 대답으로 일관해 입을 맞춘 게 아닌지 의심받고 있습니다.

여기에 덴마크에서 체포된 정유라 씨도 거물급 변호사의 조력을 받으며 버티기로 일관할 가능성이 큽니다.

특검 수사 결과도 탄핵 심판에 어떤 방식으로든 영향을 미치는 만큼 박 대통령 측으로서는 합법적인 한도 안에서 조직적으로 최대한 지연 전략을 펼치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YTN 최재민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