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교육부, 상지대 김문기 총장 승인 거부·사퇴 촉구

실시간 주요뉴스

교육부, 상지대 김문기 총장 승인 거부·사퇴 촉구
'사학 비리'에 연루됐다 최근 학교로 복귀해 논란을 빚고 있는 상지대 김문기 총장에게 교육부가 제동을 걸었습니다.

교육부는 "학교 안정을 위해, 상지학원이 낸 김 씨의 이사 승인 신청을 거부하고 김 씨가 총장직에서 물러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교육부는 비록 총장 선임이 학교 이사회의 결정사항이지만, 김 씨가 부당한 행위로 실형 선고를 받았고 최근에도 검찰 수사를 받아 정상적으로 총장 역할을 할 수 없다며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1993년 부정 입학과 재단 사유화 등 사학 비리로 구속됐다가 21년 만에 총장으로 상지대에 돌아와 학생과 교직원 등의 반발을 샀습니다.

교육부는 앞으로 비리 전력자가 학교의 장이나 임원으로 선임되는 것을 막기 위해 관련 법안 개정 작업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