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정원 댓글 즉각 수사' 주장 표창원 교수 사의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국정원 댓글 즉각 수사' 주장 표창원 교수 사의

2012년 12월 16일 15시 2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국정원 댓글 즉각 수사' 주장 표창원 교수 사의
최근 국가정보원 직원의 선거 관련 댓글 논란에 대해 경찰의 즉각적인 진입과 수사가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힌 표창원 경찰대 행정학과 교수가 사직 의사를 밝혔습니다.

표 교수는 오늘 자신의 블로그에 글을 올려 대통령 선거와 관련된 견해를 공개적으로 표명하면서 경찰대의 정치적 중립성에 부당한 침해가 발생할 가능성을 방지하기 위해 사직한다고 밝혔습니다.

표 교수는 특히 그동안 최대한 중립과 형평성을 인식하며 글을 써 왔지만 일부에게는 편향적이라고 받아들여질 수 있다는 생각에 마음이 편치 않았다며, 표현의 자유에 있어 어떤 것에도 구애받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표 교수는 최근 블로그 등을 통해 국정원 직원의 문재인 후보 비방 댓글 논란에 대해 글을 쓰면서 진정한 보수라면 이른바 '친북·좌빨' 주장은 집어치우라는 글을 남겨 논란을 불러일으켰습니다.

국내 첫 경찰학 박사인 표 교수는 지난 1998년부터 경찰대에서 강의를 해온 범죄심리 전문가입니다.

전준형 [jhje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