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경북] 아프리카연합, 새마을·산업현장을 체험하다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09-11-25 19:18
[앵커멘트]

한국과의 동반자 관계를 위해 방한중인 아프리카연합 회원들이 오늘 우리나라 산업화의 발상지 경북 구미를 찾았습니다.

회원들은 40년 만에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으로 올라 선 한국의 산업현장과 고속성장을 이끈 새마을 운동을 몸소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채장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아프리카 포럼을 마치고 방문 사흘째를 맞은 아프리카연합 회원 100여명이 경북 구미에 있는 새마을 역사관을 찾았습니다.

아프리카 10여개 나라에서 온 장, 차관급과 대사, 수행공무원들이 말로말 들었던 새마을운동의 발상지에서 그 유래와 역사를 직접 보고 들으며 체험했습니다.

마을정비사업으로 깨끗이 단장된 모습으로 바뀐 전통마을 전경에 눈길이 쏠렸습니다.

한국산업화를 이끈 원동력의 하나였던 새마을운동에 대한 서로의 의견을 나누기도 했습니다.

[녹취:진핑, 아프리카연합 집행위원회 의장]
"새마을운동에 종사하는 분들이 아프리카에 와서 우리는 이렇게 해서 잘 살수 있었다고 직접 전수해 주면 우리도 잘 살수 있습니다."

자기 나라로 가져 갈 참고문헌이나 자료는 사진에 담기도 합니다.

관람자 모두 새마을 복장을 입고는 자국의 발전을 다짐하는 기념촬영을 하기도 했습니다.

[녹취:무제미날리, 르완다 장관]
"대통령부인이 젊은층들을 위해 시드(Seed)라는 조직을 만들었는데 그 로고가 새마을운동가 같은 로고를 쓰고 있습니다."

아프리카에 새마을 운동 보급을 추진해 온 경상북도도 이제 구체적인 실행단계에 접어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김관용, 경상북도지사]
"나가서 현장지도를 하고 주민들과 어울려서 평가를 하고 해서 우리나라 40년 전의 그 시절을 되돌려서 아프리카를 다시 일으키는 역할을 대한민국 새마을 지도자들이 맡을 것입니다."

이어 방문단은 우리나라 전자산업의 산실 삼성전자 2공장과 유명 직물공장을 찾아 한국 경제의 힘인 첨단과학과 기술력을 체험했습니다.

YTN 채장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