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버스 옆자리 여고생 다리 찍은 교장, 유죄"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버스 옆자리 여고생 다리 찍은 교장, 유죄"

2008년 04월 24일 08시 1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버스 옆자리 여고생 다리 찍은 교장, 유죄"
서울중앙지방법원은 버스에서 옆자리에 앉은 여고생의 다리를 촬영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초등학교 교장 61살 이 모 씨에게 벌금 1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짧은 치마를 입은 여학생의 허벅다리를 의도적으로 촬영하고 여학생이 즉각 항의한 점으로 미뤄 성적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신체 부위를 강제로 촬영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지난해 10월 밤 9시쯤 마을버스에서 휴대전화 카메라를 이용해 박 모 양의 다리를 찍은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됐으나 자신을 찍다 버스가 흔들려 박 양의 다리가 촬영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