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학계, 동북공정 반박 본격화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06-09-14 18:55
[앵커멘트]

중국의 역사왜곡에 학술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국내 학계의 움직임이 본격화 되고 있습니다.

학술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동북공정의 허구성을 조목조목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보도에 오인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경대 서길수 교수는 고구려가 중국의 지방정권이라는 동북공정의 주장은 앞뒤가 맞지 않는 억지 논리에 불과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서 교수는 고구려가 존속했던 705년 동안 중국은 35개 나라가 이합집산하는 혼란기였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70%에 가까운 24개 나라는 50년도 못돼 멸망했으며, 86%가 넘는 30개 나라는 100년도 안돼 명을 다했는데, 700년이 넘도록 존속했던 고구려를 중국의 지방정권으로 격하하는 것은 허구라고 말했습니다.

[녹취:서길수, 서경대 교수]
"중국은 갑자기 만든 이론들이기 때문에 많은 허점이 있다는 것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중국측의 주장대로 고구려가 지방정권이었다면 중국의 정사에 기록이 있어야 하는데 고구려사가 정사가 아닌 부록편에 실려있는 점도 고구려가 독립국가 였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고구려연구회는 밝혔습니다.

발해사의 역사 왜곡 비판도 이어졌습니다.

한규철 고구려연구회 회장은 옛 고구려 땅에 남았던 고구려 유민들이 발해 건국의 주역이라며 '지배층은 고구려인, 피지배층은 말갈인'이라는 이분법적 사고를 극복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한규철, 고구려연구회 회장]
"말갈이 피지배계층 이라고 하면 발해는 말갈사가 됩니다. 앞으로 동북공정의 극복은 이런 점에 초점이 맞춰져야 합니다."

명나라 중기이후 압록강과 두만강이 조선과 중국의 국경이었다는 중국측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녹취:박선영, 포항공대 동양사 교수]
"중국에서는 한중간의 간도문제를 없애기 위해 아예 명조 중기부터 압록강과 두만강이 한중간의 국경선인 것처럼 주장하지만 이는 근거가 없고 두 나라가 국경조약을 맺은 사실도 없습니다."

국내 학계는 중국의 동북공정 연구자들이 한국 측의 반발을 의식해 고구려사를 한국과 중국 두 나라가 공유할 수 있다는 이른바 일사양용론을 타협책으로 내놓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이에 대한 학술적 대응 논리 개발에 주력하기로 했습니다.

YTN 오인석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