팍팍한 고물가 "다 오르는 데 내 월급만 안 오른다" [앵커리포트]

팍팍한 고물가 "다 오르는 데 내 월급만 안 오른다" [앵커리포트]

2024.05.23. 오후 7:0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우리 근로자 평균임금이 재작년 기준 4만8천922달러, 그러니까 6천6백67만 원 정도로 OECD 평균의 91.6%를 차지했습니다.

해마다 격차를 줄여나가고 있는 것 보이시죠.

30년 전 2만6천 달러였던 때와 비교하면 1.4배 수준으로 올랐습니다.

순위로 보면 OECD 38개 회원국 중 19위로 딱 중간을 차지했습니다.

아이슬란드가 8만 달러에 달해 1위를 차지했고, 일본이 그 절반 수준으로 25위에 오른 게 눈에 띄는데요.

30년 전만 하더라도 일본 평균임금은 우리나라의 1.5배였습니다.

10년 전 우리가 일본을 처음 추월한 이후 꾸준히 격차를 벌리고 있습니다.

이렇게 임금은 꾸준히 오르고 있지만 더 무섭게 오르는 게 있죠.

바로 물가입니다.

고물가로 가계 실질 소득이 지난 1분기 7년 만에 최대 폭으로 감소했습니다.





YTN 장원석 (wsda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