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3년까지 농촌지역 200곳 정비...창업비율 25%·방문율 65%로

2033년까지 농촌지역 200곳 정비...창업비율 25%·방문율 65%로

2024.04.21. 오후 4:0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정부가 오는 2033년까지 농촌 200곳의 공간 정비와 재생을 지원합니다.

또 2033년 농촌 창업 비율을 25%로 높이고 농촌 관광·방문율을 65%로 끌어올리는 목표도 제시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8일 농촌공간정책 심의회에서 확정한 이런 내용의 '농촌공간 재구조화와 재생 기본방침'을 발표했습니다.

농촌공간 기본방침은 지난달 시행된 농촌공간 재구조화와 재생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10년마다 수립하는 것으로, 139개 농촌 시·군에서 수립하는 기본계획의 지침이 됩니다.

농식품부는 공간 정비와 재생 지원 농촌 지역을 지난해까지 68곳에서 2033년까지 200곳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또 신규 창업 중 농촌 지역 비중을 지난해 20%에서 2033년 25%로, 농촌 관광·방문율은 같은 기간 55%에서 65%로 각각 높이기로 했습니다.

각 시·군은 이번 방침에 따라 '농촌재생 활성화지역'을 세 곳 내외로 설정하고, 정주 여건 개선과 경제·일자리 기반 확충 등의 내용을 담은 '농촌공간 재구조화와 재생 기본계획'을 내년까지 수립해야 합니다.

농식품부는 각 시·군에 중심지와 거점 마을, 배후 마을 체계를 갖추고 특정 기능이 있는 시설을 모은 '농촌특화지구'를 설정하도록 했습니다.



YTN 오인석 (insukoh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