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목 "세계은행 협조융자 확대해야...IDA 한국서 개최 제안"

최상목 "세계은행 협조융자 확대해야...IDA 한국서 개최 제안"

2024.04.21. 오후 4:0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세계은행(WB)의 재원 확충을 위해 협조융자를 확대하자고 제안했습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최 부총리는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WB 개발위원회에 참석해 이렇게 밝혔습니다.

최 부총리는 WB가 더 큰 규모의 은행이 되기 위해 민간재원 동원을 늘리고 한국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등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조융자를 늘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개도국의 디지털 전환에 대한 지원, 저소득국을 위한 국제개발협회(IDA)의 재원조달 로드맵 마련 등의 필요성도 제시했습니다.

그러면서 제21차 IDA 재원보충 최종 회의를 올해 12월 한국에서 개최하자고 제안했습니다.

IDA는 저소득국에 장기 무이자 자금을 지원하는 곳으로 이번 21차 재원보충 최종 회의는 재원 보충 규모와 회원국 참여 여부 등이 결정될 예정입니다.

최 부총리는 아제이 방가 WB 총재와도 면담했습니다.

방가 총재는 최 부총리의 IDA 개최 제안에 대해 환영하면서, 최 부총리가 전달한 우크라이나 지원특별기금(SPUR) 5천만 달러 납입 의향서에 감사를 표했습니다.

최 부총리는 세르히 마르첸코 우크라이나 재무장관을 만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의 기본약정 서명식도 진행했습니다.

양국은 이번 기본약정 체결로 21억 달러 규모의 중장기 유상원조를 위한 법적 기반을 마련했다면서, 우크라이나 재건에 도움이 되는 사업을 발굴해가기로 했습니다.




YTN 오인석 (insukoh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