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학자금 체납률 11년 만에 최고

지난해 학자금 체납률 11년 만에 최고

2024.04.13. 오전 09:5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취업 뒤에도 갚지 못한 학자금 비중이 1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해 말 체납 학자금은 661억 원으로 한 해 전보다 19.7% 늘었습니다.

이에 따라 상환 대상 학자금 4천37억 원 대비 체납액 비중인 체납률은 16.4%로 2012년 이후 11년 만에 가장 높았습니다.

또 지난해 말 기준 체납 인원은 5만 천116명으로, 상환 의무가 생긴 백 명 가운데 16명은 학자금을 못 갚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1인당 평균 체납액은 129만 원으로 3.2%, 한 해 전보다 4만 원 늘었습니다.

취업 후 학자금 상환 제도는 대학생이나 대학원생에게 학자금을 대출해주고 취업 등으로 소득이 발생했을 때 소득 수준에 따라 원리금을 갚도록 하는 제도입니다.

국세청은 학자금 대출자의 연간 소득이 상환 기준 소득을 넘어서는 경우 다음 해 의무 상환 대상자로 지정하고 학자금을 갚도록 합니다.

2022년 상환 기준 소득은 천510만 원이었습니다.



YTN 이승은 (se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