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달 해외 부동산 투자 부실 우려 규모 2.46조 원

이번 달 해외 부동산 투자 부실 우려 규모 2.46조 원

2024.02.22. 오후 4:1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국내 금융회사의 해외 부동산 투자 가운데 잠재적 부실 우려가 있는 규모가 이번 달 들어 2조 4,000억 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원이 오늘(22일) 공개한 지난해 9월 말 기준 관련 현황을 보면, 국내 금융회사가 단일 사업장에 투자한 금액 35조 8천억 원 가운데 6.46%인 2조 3,100억 원에서 기한이익상실, EOD 사유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다만, 이후 3건의 EOD가 추가로 확인되면서 이번 달 기준으로 2조 4,600억 원으로 규모가 늘어났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앞서 지난해 6월 기준 기한이익상실 규모가 1조 3,300억 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1.8배 넘게 불어난 수준입니다.

기한이익상실이란 선순위 채권자에 대한 이자나 원금 미지급, 자산가치 하락에 따른 주택담보대출비율 조건 미달 등의 사유로 인해 대출금을 만기 전에 회수하는 것을 뜻합니다.

다만, EOD가 발생했다고 해서 전액 손실이 발생한다고 할 수 없으며 향후 투자자 간 대출조건 조정이나 만기연장 등을 통해 해소가 가능하고, 자산 매각 시에도 배분 순위에 따라 전액 또는 일부 투자금 회수도 가능합니다.

이와 관련해 금감원은 선진국의 재택근무 정착과 고금리 지속 등에 따라 직전 분기 대비 기한이익상실 발생 자산이 증가하는 등 투자 자산 부실화 가능성이 확대됐다고 진단했습니다.

다만, 국내 금융회사가 해외 부동산에 투자한 규모가 총자산 대비 1% 미만으로 손실흡수 능력 등을 고려하면 투자 손실이 금융시스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향후 해외 부동산 시장 악화 가능성에 대비해 적정 손실 인식과 충분한 손실 흡수 능력 확충을 유도할 방침입니다.



YTN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