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보조금 개편에 할인 경쟁 '가열'...수요둔화 대응

전기차 보조금 개편에 할인 경쟁 '가열'...수요둔화 대응

2024.02.22. 오전 05:1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축소 개편에 발맞춰 자동차 업체들이 속속 가격 인하 정책을 내놓고 있습니다.

가뜩이나 전기차 수요가 줄어든 가운데 본격적인 가격 경쟁이 시작됐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김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올해 전기차 보조금 제도는 크게 두 가지 부분이 달라졌습니다.

우선 보조금을 최대로 받는 출시 기준액이 5천5백만 원으로 2백만 원 낮아졌습니다.

또 배터리 성능과 재활용 가치를 따져 보조금 산정 기준에 새로 포함하기로 했습니다.

[류필무 / 환경부 대기미래전략과장 : 보조금 지급 기준에 배터리 환경 계수를 도입하였습니다. 재활용 가치가 낮은 폐배터리에 대해서는 보조금을 적게 지급하여 폐배터리 매립 소각에 따른 환경적·사회적 비용을 최소화하고자 하였습니다.]

직격탄을 맞은 건 '테슬라'입니다.

차량 가격이 보조금 최대 지급액 기준을 넘어선 데다 재활용이 어려운 중국산 LFP 배터리를 탑재했기 때문입니다.

부랴부랴 출시가를 낮췄지만, 보조금이 3분의 1토막 나면서 실질 구매가는 오히려 올랐습니다.

국내 업체도 예외는 아닙니다.

KG모빌리티 역시 LFP 배터리를 탑재한 토레스 전기차 모델의 출시가를 2백만 원 낮춰 줄어든 보조금을 메웠습니다.

실질적인 고객 부담금을 지난해 수준으로 유지하겠다는 전략입니다.

[KG모빌리티 관계자 : 실제 소비자가 구매하는 비용 부담은 지난해와 큰 차이가 없으며 지자체 보조금까지 감안하면 합리적이고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현대차도 대표 전기 승용차 모델인 아이오닉5와 기아 EV6의 출고가를 각각 2백만 원과 3백만 원씩 낮춥니다.

정부가 차량 할인 금액의 일부를 보조금으로 추가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하면서 가격 인하에 동참한 겁니다.

보조금 제도에 따라 전기차 가격이 전보다 크게 출렁이는 건 시장 수요가 둔화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올해 전 세계 전기차 판매 성장률이 지난해 절반을 조금 넘긴 19% 수준에 머물 것으로 전망되면서 가격 인하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올해 안에 중국산 저가 전기차까지 국내 시장에 뛰어들 것으로 보이면서 가격 경쟁은 더욱 치열하게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태민입니다.


영상편집: 오훤슬기

그래픽: 홍명화




YTN 김태민 (tm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