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울에서 칼국수 한 그릇 9천 원 넘어...외식물가 상승세

실시간 주요뉴스

서울에서 칼국수 한 그릇 9천 원 넘어...외식물가 상승세
서울에서 칼국수 한 그릇 평균 가격이 처음으로 9천 원을 넘었습니다.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종합포털을 보면, 지난달 서울 기준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8개 외식 메뉴 가운데 칼국수와 냉면, 비빔밥 등 3개 품목 가격이 한 달 전보다 올랐습니다.

특히 칼국수 가격은 9,038원으로, 재작년 3월 8천 원을 넘은 뒤 처음으로 9천 원대를 기록했습니다.

냉면 가격은 지난달 만 1,385원, 비빔밥은 같은 기간 만 654원으로 한 달 전과 비교해 77원씩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