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재택 근무 폐지·축소로 서울 오피스 수요 견고"

실시간 주요뉴스

"재택 근무 폐지·축소로 서울 오피스 수요 견고"
국내 기업들이 재택근무 폐지나 축소에 나서면서 서울의 오피스 수요가 견고하게 유지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글로벌 부동산 컨설팅 업체인 '쿠시먼 앤드 웨이크필드'는 국내 주당 평균 재택근무 일수가 전 세계 최소 수준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실제로 주당 재택근무 일수에서 한국은 0.4일로, 1.7일인 캐나다, 1.5일인 영국, 1.4일인 미국, 1일인 독일과 네덜란드보다 적었습니다.

또 코로나19 사태 이후 재택근무 확산으로 미국과 유럽 도시의 오피스 공실률은 오르는 추세지만 우리나라는 이와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해 3분기부터 국내 오피스 시장의 공실률은 연 2%대 수준으로, 10% 이상인 미국, 홍콩, 중국, 일본, 싱가포르 등에 비해 낮은 수준입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