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카카오 노조 "회사가 공개적으로 활동 중단 요구"

실시간 주요뉴스

카카오 노조 "회사가 공개적으로 활동 중단 요구"
카카오 노조가 회사 측으로부터 공개적인 활동 중단을 요구받았다며 이는 자율성을 침해하는 조치라고 반발했습니다.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조 카카오 지회는 어제(5일) 홍은택 대표이사 명의로 발송된 회사 측 공문 내용을 공개하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공문에는 노조가 절차를 준수하지 않고 온라인 사내 게시판에 회사를 비판하는 취지의 글을 올리고 있으며, 로비를 점거해 손팻말 시위를 벌였다는 내용 등이 담겼습니다.

또 사전 협의 없이 모든 온·오프라인 형태의 시설이나 장비를 이용하지 말고 조합 활동이나 게시물 발행 전에도 반드시 협의를 거치라는 요구가 포함됐습니다.

이를 두고 카카오 노조 측은 모든 노조 활동에 사전 협의가 필요하다는 회사 측 요구는 과도하다며 노조 자율성을 침해하는 행태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2018년 노조 설립 이후 회사 측이 공개적으로 조합 활동 금지를 요구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손팻말 시위를 진행하자마자 나온 첫 공식 답변이 침묵하라는 내용이라니 실망스럽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카카오 측은 노사 단체협약에 명시된 사전 협의 절차를 지켜달라는 의미였을 뿐 노조 주장처럼 침묵하라는 취지는 전혀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YTN 김태민 (tm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