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직구는 일본이 제 맛?'...엔화 끝없는 추락 [Y녹취록]

실시간 주요뉴스

역대급 '엔저 현상'에 일본 직구 급증
원/엔 환율, 16년 만의 최저치 기록
잘나가던 엔화의 급격한 추락…이유는?
■ 11월 10일 뉴스라이더 방송분
■ 진행 : 안보라 앵커
■ 출연 : 홍기빈 글로벌정치경제연구소장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라이더]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요즘 엔화에 관심 있는 분들 굉장히 많습니다. 해외직구는 일본이 제맛이지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엔화가 너무 많이 떨어졌대요. 얼마까지 떨어진 겁니까?

◆홍기빈> 지금 올해 초만 하더라도 100원당 1200원 이 정도에서 왔다갔다했거든요. 그런데 지금은 100원당 85원. 그러니까 800원대로 지금 떨어져 있어요. 저도 그동안 미뤄뒀던 일본 책 좀 사려고 하고 있는데요.

◇앵커> 목록을 미리 정리하고 있었어요? 그러면 저는 여행을 가볼까. 일단 제가 가장 먼저 하는 생각은 여행인 것 같아요. 엔화가 너무 싸다고 하니까. 16년 만에 최저치라고 하는데 그런데 엔화는 갑자기 왜 이렇게 떨어진 거예요?

◆홍기빈> 일본 중앙은행의 저금리 정책하고 양적완화 정책이 멈추지 않는 거예요. 그러니까 다른 나라들은 작년에 인플레이션이다 그래서 금리도 올리고 긴축정책도 하고 그랬잖아요. 일본은 예외입니다. 일본은 지금도 금리가 마이너스 금리예요. 단기금리는 -0.1이고요. 장기금리도 그게 0.5%, 사실상 마이너스 금리인데. 일본은 계속적으로 뭘 꾀하느냐면 일본이 몇십 년 동안 디플레이션 때문에 고통을 겪었잖아요. 그러니까 확실하게 2% 이상의 인플레이션이 나타날 때까지, 그다음에 이것하고 또 맞물려 있습니다. 이 물가상승과 맞물려서 임금상승도 벌어질 때까지 양적완화를 한다라고 하는 것 때문에 계속적으로 지금 돈을 푸니까 엔화의 가치가 떨어지지 않을 도리가 없겠죠. 그래서 지금 엔저, 지금 800원대까지 내려온 겁니다.

◇앵커> 물량 앞에 장사 없다는 말이 생각납니다. 일본으로 여행 가면 돈 쓰고 놀고 추억 쌓고 이러면 끝인데 일각에서는 이거 투자 목적으로도 보시는 분들도 있으시더라고요. 그런데 말씀하신 것처럼 일본 정부가 목표로 하는 인플레이션도 일으키고 임금상승도 일으키려면 시간이 굉장히 오래 필요하잖아요. 이거 그냥 투자해도 좋은지. 어떤 점을 주의해야 되겠습니까?

◆홍기빈> 일본 투자할 때 주의할 점이, 우리나라는 한 주식씩 되잖아요. 일본은 그렇지 않고 이거 한 100주씩 됩니다. 큰 덩어리로 사셔야 되고요. 일반 증권사에서 안 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리고 또 중요한 팁이 하나 있는데 일본 주식지수를 보는 게 토픽스라는 게 있고 닛케이라는 게 있어요. 그런데 닛케이보다는 주로 토픽스를 보고 투자해라, 이런 조언을 많이 하는데요. 닛케이지수는 일본의 통화정책이라든가 환율 변화 같은 것에 영향을 많이 받는 지수예요. 그러니까 이게 일본에 있는 회사들의 내재가치를 제대로 반영한다고 보기는 힘들고 상대적으로 토픽스 쪽이 그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우니까 이게 좀 더 정확하게 일본 기업 가치를 반영한다. 그래서 토픽스 쪽을 좀 더 봐라, 이런 조언들을 많이 합니다.

◇앵커> 엔저 현상이 언제까지 이어질까. 전문가들은 과도한 엔저현상 아니냐라고 분석하기도 하거든요.

◆홍기빈> 아까 말씀드린 대로 일본 중앙은행이 이렇게 하는 건 인플레이션이 분명히 나타날 때까지 한다. 그리고 임금인상도 분명히 나타날 때까지 한다고 하는 거니까. 그런데 지금 일본의 물가가 2%에서 3%까지 가고 있어요. 그러니까 많은 사람들이 내년 상반기 정도에는 아마 고금리 정책으로 전환할 거다, 금리를 올리기 시작할 거다. 그리고 올해 말, 그러니까 한 12월 정도. 얼마 안 남았네요. 다음 달에 올릴 거다라고 전망하는 사람들도 꽤 있습니다. 그러니까 상당히 임박했다는 얘기고. 또 중요하게 봐야 될 건 일본에서 임금이 결정되는 건 춘투라고 해서 봄에 많이 결정되죠. 그러니까 춘투 일본 봄에 임금인상의 기조가 분명히 나타난다라고 하는 게 보이게 되면 이 국면은 끝날 가능성이 더 높아지겠죠.

◇앵커> 일단 12월에 금리가 어떻게 결정되는지 봐야 되겠고 3월에 임금 결정되는 것까지 확인해 보라는 조언 주셨어요. 짧게요. 엔화 가치가 떨어지고 있는데 우리나라 경제에는 나쁜 영향 없을까요?

◆홍기빈> 우선 지금 말씀하신 대로 우리가 수입하고 수출, 이 부분이 저렇게 될 수가 있죠. 그리고 또 전통적으로 걱정이 되는 건 일본하고 우리나라가 수출 경쟁을 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일본의 엔화의 가치가 떨어지게 되면 일본 물건의 수출경쟁력이 높아지니까 상대적으로 우리나라 물건이 수출 안 되는 거 아니냐. 그런데 최근의 조사에 의하면 우리나라랑 일본이랑 산업구조가 많이 달라지고 수출 품목이 거의 어긋나는 경우가 많아서요. 엔화가 떨어진다고 해서 꼭 우리나라 수출이 타격을 받는 것은 아니다. 이런 연구도 많이 있어요. 그것보다는 엔화가 떨어지는 게 우리나라 사람들의 소비 행태에, 그야말로 여행을 간다든가 책을 산다든가 이런 소비 행태에 어떤 영향을 주느냐, 이런 쪽이 지금은 더 많은 관심을 갖는 것 같습니다.

◇앵커> 저는 여행을 가고 소장님은 책을 사고. 당장 저희부터 이러고 있네요. 알겠습니다.

대담 발췌: 이선 디지털뉴스팀 에디터

#Y녹취록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