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9월 무역수지 37억 달러 흑자...4개월째 흑자 흐름

실시간 주요뉴스

9월 수출액 작년 같은 달보다 4.4% 감소
수입액은 작년 같은 달보다 16.5% 줄어
월간 수출 12개월 연속으로 감소
[앵커]
지난달 월간 무역수지가 넉 달 연속으로 흑자를 기록했습니다.

대중 수출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전체 수출 흐름에 큰 영향을 주는 반도체 수출도 1년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동우 기자!

질문] 무역수지가 넉 달째 흐름을 이어갔다고요?

답변] 예 그렇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월 무역수지가 37억 달러 흑자로, 지난 6월부터 4개월째 흑자 흐름을 이어갔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월간 무역수지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5월까지 15개월 연속 적자였다가 지난 6월부터 흑자로 돌아섰습니다.

9월 수출액은 546억6천만 달러로 작년 같은 달보다 4.4% 줄었습니다.

같은 기간 수입액은 유가 하락에 따른 에너지 수입액이 감소하면서 509억6천만 달러를 기록해 작년 같은 달보다 16.5% 감소했습니다.

월간 수출은 지난해 10월부터 12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습니다.

9월 무역수지도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이 줄어든 데 따른 것입니다.

다만 수출 감소율은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았습니다.

지난 8월에 이어 2개월 연속 한 자릿수 감소율입니다.

우리나라의 전체 수출 흐름에 큰 영향을 주는 반도체의 9월 수출은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인 99억 달러로 나타났습니다.

반도체 수출은 1분기 저점을 찍은 이후 회복 흐름을 보이고 있습니다.

중국의 경기둔화 우려에도 대중 수출은 올해 최고 실적인 110억 달러로 집계돼 2개월 연속 100억 달러 이상 수출액을 달성했습니다.

대중국 무역수지는 올해 3월 이후 6개월 연속 개선되는 추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YTN 이동우입니다


YTN 이동우 (dw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