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회사, 점포 740개·임직원 천5백 명 줄여

금융회사, 점포 740개·임직원 천5백 명 줄여

2023.03.28. 오후 5:4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지난해 은행 등이 역대 최고급 실적으로 고액의 성과급을 지급해 논란이 일었던 가운데 국내 금융회사들이 점포 740개를 없애고 임직원을 천5백 명 가까이 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에 제출한 자료를 보면 지난해 9월 말 기준 은행과 보험회사 등 금융회사의 점포 수는 만 5천630개로 전년 같은 달보다 740개 줄었습니다.

업권별로 보면 은행 점포가 2021년 9월 말 6천488개에서 지난해 9월 말 6천99개로 389개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고, 보험회사와 증권회사, 저축은행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금융회사 종사자 수는 지난해 9월 말 38만 6천288명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천498명 줄었습니다.

은행이 2천636명, 보험이 2천305명을 줄이는 등 은행과 보험에서만 5천 명 가까이 줄었으나 증권회사와 자산운용회사 직원이 늘면서 전체적인 감축 규모를 줄였습니다.



YTN 강희경 (kangh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