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1월 난방비는 애교...2월은 '핵'폭탄

실시간 주요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난방비 지원에 천8백억 원을 투입하는 방안을, 말 그대로 신속 재가했습니다.

가스공사가 내야 할 미수금을 고려하면 가스요금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이라지만 뭔가 긴급 조치에 나서는 분위기입니다.

대통령실은 그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김은혜 / 대통령실 홍보수석 : 유례 없는 한파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취약계층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어지기 바라는 마음에서 신속하게 내려진 재가입니다. 윤석열 정부는 정책적 노력을 최대한 기울여 나가겠습니다.]

하지만 난방비 폭탄에,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떨어진 것 또한 의식하지 않았겠냐는 평가가 나옵니다.

지난해 말 윤 대통령의 부정 평가가 줄고, 긍정 평가가 오르며 지지율이 상승세를 탔는데

올해 1월 들면서 이렇게 긍정평가는 하락세로 돌아섰고, 부정평가가 오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게 난방비 폭탄의 영향이라는 여론조사 기관의 분석이 나왔었죠.

또, 한 가지, 어제부터죠.

2월 난방비 고지서가 전달되기 시작했습니다.

1월 난방비 인상은 '애교' 수준일 거란 얘기가 나왔었는데, 지금 보시는 화면이 한 주민이 받은 2월 고지서인데요.

12월에 3만 원대였던 가스비가 1월에는 9만 원대로 3배 올랐는데, 2월에는 20만 원을 넘었습니다.

12월과 비교하면 6배 넘게 오른 거죠.

영하 10도 아래의 강추위가 이어졌던 이달 난방비가 2월 요금에 반영돼 나올 테니 민심은 당분간 더 악화할 가능성이 큽니다.

게다가 윤석열 정부의 지원책은 취약계층에 맞춰져 있는데, 정작 취약계층도 몰라서 못 받는 지원금이 적지 않다는 자료까지 공개가 됐습니다.

가스료 지원금을 수령하지 않은 가구는 줄긴 했지만, 지난해에만 41만 가구라고 하고요.

에너지 바우처를 수령하지 않은 가구는 더 늘어서 13만 가구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관계당국에 철저히 안내하라는 대통령의 당부도 이 때문에 나온 것으로 보입니다.

대통령의 신속 재가는 가스요금 올리더라도 일단 발등에 떨어진 불은 꺼야겠다는 판단도 있었겠죠.

그래서 더 눈에 띄는 단어 '중산층'입니다. 난방비 경감 방안을 언급하면서 서민뿐 아니라 처음으로 '중산층'도 언급했는데요.

난방비 경감 방안이 추가로 나올지도 지켜봐야겠습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