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유·철강 피해 확산..."이번 주 업무개시명령 발동 검토"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발동 이후 시멘트와 항만 출하량은 회복세지만, 정유나 철강 등 분야는 여전히 피해가 큽니다.

정부는 피해가 더 커지기 전에 이번 주라도 추가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검토하겠다며 강 대 강 대치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윤해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발동 이후 전국의 항만 물동량과 시멘트 출하량은 회복세에 접어들었습니다.

하지만 정유와 철강, 석유화학 업계는 여전히 살얼음판입니다.

[한덕수 / 국무총리 : 안타깝게도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가 13일째 이어지고 민주노총의 총파업까지 가세하면서 민생과 산업현장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정부가 군용 탱크로리로 긴급 물량을 실어나르고 있지만, 휘발유나 경유 재고가 부족한 품절 주유소는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석유화학 업계는 제품을 쌓아둘 공간이 이미 포화 상태여서 당장 이번 주말 공장 가동을 멈춰야 할 상황입니다.

[김평중 / 한국석유화학협회 연구조사본부장 : 일부 기업들은 가동률을 이번 주 초부터 줄이고 있는데요. 이번 주말이면 많은 회사에서 공장 가동이 중단되는 상황도 생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철강업계도 이번 주 후반부터 원부자재 수급 차질로 공장 가동률이 낮아질 가능성이 큽니다.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12일간 주요 5개 업종 제품 출하 차질 규모는 3조 5천억 원으로 추산됩니다.

이처럼 피해가 누적되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정유와 철강, 석유화학 분야에도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창양 /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국가경제위기 우려가 커지는 경우에는 금주 중이라도 막대한 피해가 현실화되기 이전에 선제적으로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고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사전 준비도 완료했습니다.]

업무 미복귀자들에 대한 현장 조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운송을 재개하지 않은 업체나 화물 차주가 특정되는 즉시 형사고발과 행정처분을 진행하겠다는 방침입니다.

화물연대의 운송 거부 강요 여부를 조사 중인 공정거래위원회는 본부를 상대로 세 차례 현장 조사를 시도했습니다.

화물연대는 국토부와의 교섭을 요구하고 있지만, 정부는 업무복귀가 먼저 이뤄져야 대화를 나눌 수 있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으면서 양측간 강 대 강 대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YTN 윤해리입니다.




YTN 윤해리 (yunhr09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