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14% '두 달 연속 감소'...8개월 연속 무역적자

수출 -14% '두 달 연속 감소'...8개월 연속 무역적자

2022.12.01. 오후 9:4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세계 경기 둔화·반도체 가격 하락으로 수출 타격
11월 수출 전년보다 14% ↓…두 달 연속 하락
산업부 "화물연대 파업·지난해 기저효과 영향"
AD
[앵커]
무역수지가 11월에도 적자를 기록하며 8개월 연속 적자를 이어갔습니다.

특히 수출이 1년 전보다 14%나 감소하며 두 달 연속 뒷걸음질 쳤습니다.

보도에 박홍구 기자입니다

[기자]
세계 경기 둔화와 그에 따른 반도체 가격 하락이 우리 수출의 발목을 잡았습니다.

수출은 지난 10월 5.7% 하락에 이어 지난달엔 14% 하락하며 마이너스 보폭을 키웠습니다.

산업부는 글로벌 경기둔화와 화물연대 파업 등이 수출 감소에 영향을 주고, 지난해 수출 호조에 따른 기저효과도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문동민 /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 : 작년 11월 수출이 2020년 11월에 비해 31.9% 증가한 603억 불을 기록하며, 당시 기준으로는 최고 실적을 기록한 데 따른 기저효과도 수출 감소율에 영향을 주었습니다.]

최대 수출품목인 반도체가 30% 가까이 줄었고 최대 교역국인 중국에 대한 수출도 25% 이상 급감했습니다.

반면 에너지 수입은 27% 늘며 적자 폭을 키웠습니다.

11월 수출은 519억 2천만 달러, 수입은 589억 3천만 달러로 무역 적자액은 70억 천만 달러.

8개월 연속 적자입니다.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누적 무역적자는 426억 달러로 지난 1996년 206억 달러 적자의 2배가 넘습니다.

산업부는 하지만 1996년과 2022년, 이 기간 우리 무역 규모가 5배 정도 성장했다는 점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누적 수출액이 11월에 6천억 달러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일본이나 독일에 비하면 우리 수출 성적은 양호한 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올 하반기부터 시작된 수출 감소의 여파가 경제 성장률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한국은행이 집계한 3분기 성장률은 0.3%에 그치며 2분기의 절반 이하로 떨어졌습니다.

YTN 박홍구입니다.


YTN 박홍구 (hk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