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올 무역수지 적자 480억 달러 전망...통계 집계 이래 최대"

실시간 주요뉴스

"올 무역수지 적자 480억 달러 전망...통계 집계 이래 최대"
원자재 등 가파른 수입물가 상승으로 무역수지가 크게 악화해 올해 무역적자가 역대 최대치인 480억 달러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오늘 발간한 '2022년 무역수지 전망과 시사점'에서 올 무역수지 적자를 이같이 전망했습니다.

한경연이 추정한 480억 달러는 무역통계가 작성된 1964년 이후 최대 규모입니다.

외환위기 직전인 1996년 206.2억 달러의 약 2.3배에 달합니다.

무역수지는 올 4월 24억.8천만 달러 적자를 기록한 이후 9월까지 6개월 내리 적자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9월20일까지 누계 기준 무역수지 적자는 292억1천만 달러입니다.

원/달러 환율이 급속히 상승함에도 이처럼 무역수지가 악화하는 것은 국제 원자재 가격 고공행진으로 수입물가가 높은 영향이 크다고 한경연은 분석했습니다.

한경연이 무역수지를 수출입 물량요인과 단가요인으로 분석한 결과 물량 측면에서는 흑자를 보였음에도 수입단가 상승 폭이 수출단가 상승 폭을 크게 웃돌아 무역수지가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무역수지 적자는 높은 수입물가 때문이어서 해외 자원개발 활성화 등 공급망 안정과 주요국과의 통화스와프 확대 등 환율 안정을 위한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YTN 이동우 (dw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