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있으나 마나' 금리인하요구권...실적 비교로 개선될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금융당국이 소비자 보호를 위해 금리 인하 요구권 개선과 확대에 나서고 있지만 수용률은 여전히 저조한 상황입니다.

이번 달부터는 은행별 운영 실적이 아예 공개될 예정이어서, 실제 대출자 부담 완화로 이어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강희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 시중은행 영업점 창구에 금리 인하를 요구할 수 있다는 포스터가 붙어 있습니다.

대출금리가 급격히 오르면서 최근 들어 대출자들 사이에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는 제도입니다.

금리 인하 요구권은 신용 상태가 개선됐을 때 대출자가 금융회사에 금리 인하를 요구할 수 있는 권리로, 영업점이나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앱에서 신청할 수 있습니다.

다만 신청한다고 다 받아들여지는 건 아닙니다.

여러 조건이 있고 은행별로 준비해야 하는 서류도 다양합니다.

[김훈희 / KB국민은행 대리 : 개인의 신용 상태에 따라 금리가 변경되는 상품이어야 하고 소득이 증가한 경우도 마찬가지지만 은행 거래 등급이 가장 중요합니다. 은행 실적도 신경 써서 올리시는 게 중요합니다.]

수용률은 여전히 저조한 편입니다.

지난해 시중은행과 지방은행, 인터넷은행에 접수된 금리 인하 요구권은 88만 2천여 건.

접수 건수는 크게 늘었지만 수용률은 26.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년도보다도 낮은 수준입니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은 올해부터 금리 인하 요구에 대한 심사 기준을 각 금융사 내규에 명확하게 반영되도록 하는 등 제도 개선에 나섰습니다.

특히 이번 달부터는 금융사의 금리 인하 요구권 운영 실적을 비교 공시합니다.

[이효섭 /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금융회사 간 경쟁이 촉진되면 요즘처럼 고물가·고금리 시대에는 0.1%p라도 가계가 대출 이자를 낮출 수 있기 때문에 가계 가처분 소득 증가 효과로 이어져서….]

하지만 금리 인하를 요구해봤자 이유도 모른 채 퇴짜 당하기 일쑤인 상황에서 은행들이 수용률을 어느 정도 올릴지는 여전히 미지수입니다.

YTN 강희경입니다.



YTN 강희경 (kangh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