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일 수도 하늘길 관문 통로 열렸다...김포∼日 하네다 운항 재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로 닫혔던 김포~하네다 하늘길이 2년 3개월 만에 다시 열렸습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주 2회 운항 재개에 들어갔고, 국내 저비용 항공사들도 잇따라 일본 노선 증편에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이승윤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2020년 3월을 마지막으로 2년 넘게 중단됐던 김포~하네다 노선 운항이 본격적으로 재개됐습니다.

이에 맞춰 김포공항에 있는 신라면세점과 롯데면세점도 운영을 다시 시작했습니다.

[강희준 / 충남 당진시 읍내동 직장인 : 이제 김포 공항이 열려서 시간이 많이 단축돼서 출장 시간을 여유 있게 쓸 수 있게 된 점은 좋은 것 같아요.]

[김은정 / 아시아나항공 김포공항 서비스지점 과장 : 김포-하네다 노선의 운항이 재개되어 기쁩니다. 이번 운항 재개가 코로나 극복과 한일 교류 활성화에 마중물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한일 정부가 김포-하네다 노선을 주 8회 왕복 운항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 운항에 들어갑니다.

한일 양국은 수요 증가 추세와 항공사 준비 상황 등을 고려해 다음 달부터 운항 횟수를 점차 늘릴 계획입니다.

지난 2003년에 운항이 시작된 김포~하네다 노선은 서울과 도쿄를 잇는 양국 교류의 상징적인 노선으로 꼽힙니다.

[이지리 카나코 / 일본인 관광객 : 드디어 하네다에서 출발해서 김포로 오는 항공이 재개가 돼서 너무 기쁘고요. 이걸 계기로 한국으로의 여행이 활성화되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나카타 유우지 / 일본인 관광객 : 한일 관계가 지금보다 더 개선돼서 하루빨리 양국 간의 비자 면제 조치가 되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국내엔 인천이, 일본에는 나리타 공항이 있지만, 김포와 하네다 공항이 도심과의 접근성이 훨씬 더 뛰어납니다.

그래서 김포~하네다 노선은 상용 수요가 높은 비즈니스 노선으로, 성수기 탑승률이 98%에 달하고, 2019년에는 정기편만 주 21회 운항할 정도로 '황금 노선'이었습니다.

김포~하네다 노선 재개와 함께 국내 저비용 항공사들도 일본 노선을 증편하면서 한일 간 인적 교류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YTN 이승윤입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