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이근 "침투 작전 때 무릎 다쳐 재활 필요...러시아군의 민간인 공격 목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우크라이나 전쟁에 의용군으로 참여한 이근 예비역 대위가 침투 작전 중 전방 십자인대가 파열되는 부상을 입고 재활에 들어갔습니다.

이근 예비역 대위는 오데사와 헤르손 전황이 불리하다며 러시아군이 민간인을 공격하는 전쟁 범죄 모습을 많이 목격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소식을 단독 보도한 이승윤 기자와 함께 자세한 내용을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이근 예비역 대위의 현재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현재 우크라이나 위험 지역에선 탈출한 상태입니다.

이근 예비역 대위는 3주 전 전쟁터에서 부상을 당해 2주 동안 우크라이나의 수도 군 병원에 입원해 있었습니다.

이후 우크라이나 남부 도시 리비우로 기차를 통해 이동했는데,

우크라이나 현지에서 난민 구조 활동을 해온 플루티스트 송솔나무 씨의 도움을 받아 재활을 위해 안전지대로 이동했습니다.

이근 씨의 얘기를 직접 들어보시죠.

[이 근 / 예비역 대위 : 심각하게 안 다쳤으니 걱정하지 마세요. 그리고 너무 친절한 분이 픽업해주셔서 너무 변하게 가고 있습니다. 고마워요.]

[앵커]
이근 씨가 얼마나 다쳤습니까?

[기자]
이근 씨는 총상을 입진 않았습니다.

하지만 침투 작전 중에 전방 십자인대가 파열되는 부상을 당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어떻게 다쳤는지는 지금은 설명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침투 방법을 사용한 건데 아직도 현지에서 우크라이나 군과 의용군이 그 방법을 사용해 침투 작전을 펼치다 보니 작전 내용이 노출될 수 있다는 겁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이 근 / 예비역 대위 : 무릎 양쪽을 다쳤어요. 재활은 전 3개월이라고 생각하는데 의사는 수술해야 된다고 했어요. 그런데 그건 평균 기준이기 때문에 특수부대 출신들은 회복을 더 빨리하기 때문에 금방 100% 회복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앵커]
우크라이나 군에서 활약했던 이근 씨가 파악한 전황은 어떻다고 합니까?

[기자]
이근 씨가 처음 도착했을 때 우크라이나의 수도인 키이우 상황이 좋지 않았습니다.

특히 키이우 근처의 이르핀과 부차, 호스토멜 상황이 나빴지만, 지금은 호전됐고, 키이우는 어느 정도 일상을 되찾았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동부와 남부는 전황이 좋지 않아 사실상 폐허가 된 상황이라며 최근 남쪽에서 전투에 참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이 근 / 예비역 대위 : 특수 작전을 했고, 적지 안에 들어가서 계속 임무를 뛰었는데 마리우폴은 결국 적에게 넘어갔고, 그리고 다른 지역들 하르키우는 좋아졌다고 얘기 들었어요. 거기서 군인들이 열심히 전투를 하고 있습니다. 오데사, 헤르손, 다른 데 제가 말씀은 못 드리는데 지금 상황이 많이 안 좋기 때문에….]

[앵커]
이근 씨가 스스로 설명한 전쟁에 참여한 이유는 무엇입니까?

[기자]
이 씨는 러시아 군의 전쟁 범죄를 많이 목격하고 기록했다며 이번 전쟁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대결이 아니라 선과 악의 대결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처음에는 러시아군의 범죄에 대해 뉴스에서 접했을 때는 '현장에 가서 확인을 해야 한다'는 생각이었는데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러시아를 용납할 수 없다'는 마음을 굳혔다고 말했습니다.

이근 씨는 러시아 군이 민간인을 살해하고, 성폭행을 저지르고, 학교를 폭격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이 근 / 예비역 대위 : 민간인들이 계속 도망치려고 하잖아요. 차량을 타고 운전을 하고 있는데 그런 차량에다가 그냥 쏘더라고요. 제가 직접 눈으로 확인했고, 작전 캠으로 또 녹화도 했습니다. 그래서 그런 게 범죄 기록이 될 겁니다. 저한테는 이 싸움이 선과 악의 대결입니다.]

[앵커]
이근 씨는 한국에서 군필자 정도의 경력으로는 의용군으로 입대하는 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요?

[기자]
이 씨는 우크라이나 의용군으로 많은 나라에서 민간인과 군인 출신들이 지원해 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이근 씨는 함께 의용군에서 팀장으로 활약하던 미군 출신 한국계 미국인 저격수가 숨졌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도와주고 싶다는 마음과 용기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며 우크라이나 지원 계획이 없으면 오지 않는 게 맞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남자들 상당수가 군대를 다녀온 만큼 이 정도 경력이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할 수도 있지만, 실전 경험이 있고, 재블린이나 스팅어 미사일, 통신 기기를 운용할 수 있는 기술이 있거나 지휘 경험이 있거나 장비가 있어야 도움이 된다는 겁니다.

우크라이나 군에 시간과 인원 등 여력이 없어 풍부한 군 경험과 특기, 장비가 있는 지원자만 의용군으로 받고 있다며 자신은 입대해서 오히려 돈을 썼고, 우크라이나 대사관에서 요청한 방탄복과 방탄헬멧 등 개인 전투 장비를 챙겨왔다며 한국인의 의용군 입대를 만류했습니다.

위험 수당을 조금 받고, 기본적인 우크라이나 군의 월급도 받겠지만 혹시 돈을 벌려고 의용군에 입대하려는 생각이 있다면 그건 잘못됐다고 강조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이 근 / 예비역 대위 : 여기 와서 장비를 받아야 된다, 훈련을 받아야 된다, 그리고 준비를 시켜줘야 된다 그건 도와주는 게 아닙니다. 오히려 민폐입니다. 근데 반대로 요구를 한다. 장비가 안 좋다. 밥이 안 좋다. 돈을 안 주냐 그러면 왜 왔어요? 올 필요가 없는 거죠. 도움을 주러 왔으면 그렇게 해야죠. 도움을 줘야 됩니다.]

[앵커]
의용군으로 활동한 이근 씨에 대해 정부 처벌 방침을 밝혔는데 이에 대한 이 씨의 입장은 어떻습니까?

[기자]
이근 씨는 자신에 대한 비난 여론을 잘 알지만, 우크라이나 사람들을 지켜주는 건 당연하다고 생각해서 참전했다고 말했습니다.

자신이 법을 위반한 사실은 알지만, 사람들을 살리기 위해서 노하우나 경험을 제공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에서 많은 것을 느끼고, 경험하고 도움을 줬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는데요,

직접 들어보시죠.

[이 근 / 예비역 대위 : 특수 부대 장교 출신인데 충분히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걸 알면서 아무것도 안 하면 오히려 그게 저한테는 더 큰 범죄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한테는 당연했어요. 여기 나오는 거. 그리고 그것도 제가 최선을 다해서 다치면서까지도 임무를 수행했습니다. 그래서 보람있게 제가 여기서 출국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앵커]
앞으로 우크라이나 전쟁은 어떻게 될 것으로 이근 씨는 보고 있습니까?

[기자]
이근 씨는 러시아가 핵을 사용하진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예측하기 힘든 인물이라 극단적인 작전을 펼칠 수도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그래서 푸틴이 사라지기 전까진 전쟁이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이 근 / 예비역 대위 : (푸틴은) 정신 상태도 안 좋고, 암도 걸렸습니다. 조만간 죽을 것 같은데…. 그런 사람들이 더 무섭죠. 어차피 사람은 죽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자기 유산을 남겨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언제 어디서든 미친 짓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앵커]
우크라이나 내부에선 이근 씨에 대한 반응이 어떻습니까?

[기자]
이근 씨가 안전지대로 탈출하는 과정에서 우크라이나 국방장관이 직접 전화를 걸어와 그동안 노고와 공적을 치하할 정도로 영웅 대접을 받고 있습니다.

이근 씨가 머무르고 있던 호텔에서는 이 씨와 이야기를 나누려는 사람들이 몰려들기도 했고요.

BBC 등 외신도 인터뷰를 진행하며 큰 관심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함께 현장에 있었던 송솔나무 씨의 얘기를 들어보시죠.

[송솔나무 / 우크라이나 난민 구출 자원봉사자 : 이근 대위가 여기서 너무 유명해서 많은 사람들이 다 보려고 구경 오고 있어요.]

[앵커]
이근 씨는 앞으로 재활은 어떻게 진행할 계획인가요?

[기자]
이 씨는 조만간 귀국해 최소한 3개월 간 재활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현재 이 씨는 왼쪽 다리를 절뚝거리며 힘들게 걸을 수 있는 상태입니다.

십자인대 파열이 회복하기 쉽지 않은 큰 부상이라 그 이상의 치료 기간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심신이 많이 지쳐 당분간 모든 활동을 잠시 멈추고 휴식을 취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전장에서의 활약으로 우크라이나에선 유명인이 된 이근 씨를 위해 우크라이나 국방부 장관이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관을 통해 우리 정부에 선처를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지금까지 이근 예비역 대위의 탈출 경위와 인터뷰를 단독 취재한 이승윤 기자였습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