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바이든, '조지아주 투자' 현대차 정의선 회장 면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방한 마지막 날인 오늘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만납니다.

현대차가 발표한 미국 조지아주 전기차 공장 설립 계획에 감사의 뜻을 표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강희경 기자!

[기자]
네,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잠시 뒤 면담이 이뤄질 것으로 보이죠?

[기자]
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2박 3일 일정을 마치고 일본으로 출국하는데요.

호텔을 떠나기 전 이곳에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면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방한 첫 일정으로 반도체 사업장을 찾은 데 이어 마지막 날엔 자동차 사업 부문을 택한 겁니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미국 조지아주에 6조 3천억 원 규모의 전기차 공장을 세운다는 계획을 발표했는데요.

바이든 대통령이 이에 대해 직접 감사의 뜻을 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의선 회장은 자율주행과 도심항공 등 미래 사업에 대해 설명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처럼 이번 바이든 방한은 무엇보다 '경제'에 방점이 찍혀 있습니다.

앞서 어제 윤석열 대통령이 주최한 환영 만찬에도 재계 수장들이 총출동했는데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여기에 경제단체장까지 대규모로 초청됐는데, 그만큼 양국의 경제 안보 협력 강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재계에선 투자 보따리도 풀었습니다.

현대차그룹의 미국 조지아주 투자 외에 삼성은 이미 미국 텍사스주에 20조 원을 투자해 반도체 위탁생산 공장을 짓겠다고 발표했고,

한화그룹도 태양광 분야에서 미국과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한국을 방문한 바이든 대통령의 밀착 행보로 국내 기업들의 위상이 높아지고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의 입지도 더 좋아질 거란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YTN 강희경입니다.



YTN 강희경 (kangh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