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일할 사람 구하기 '별 따기'...배달업에 몰리는 구직자

실시간 주요뉴스

빈 상가 여전한 가운데 ’알바 모집’ 가게도 늘어
거리두기 해제에 손님 늘며 식당·카페 ’구인난’
"시급 올려도 못 구한다"…수개월 기다리기도
[앵커]
요새 음식점이나 카페 같은 대면 서비스업은 일할 사람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라고 합니다.

거리두기 해제 뒤 손님은 몰리는데, 정작 구직자들은 없기 때문입니다.

대신 배달업이 인기입니다.

권남기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큰 타격을 받은 서울 명동 번화가.

빈 상가에 붙은 임대 표지판은 여전하지만, 한쪽엔 하나둘 '알바 모집' 안내문이 눈에 띕니다.

대면 서비스업은 그동안 종업원을 내보내는 등 생존을 위해 몸집을 줄여왔습니다.

그러다 지난달 거리두기 해제로 영업시간 제한이 없어지고 손님도 늘면서 종업원이 더 필요해졌습니다.

하지만 시급을 올리고 기다려봐도 일할 사람 구하는 게 쉽지 않습니다.

[김창수 / 고깃집 운영(서울 명동) : 내국인들은 (채용하기가) 아무튼 최악입니다. 내국인은 없다고 봐야 합니다. 특히나 한식 쪽에는 (주방에) 취업하려는 사람이 전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반대로 구인난과 거리가 먼 업종이 있는데, 바로 배달입니다.

비교적 괜찮은 수입에 구직자, 심지어 이직자들까지 몰리고 있는 겁니다.

실제로 음식·숙박업 취업자는 코로나19 이전보다 22만 명 정도 감소했고 배달 등 운수업은 18만 명가량 늘었습니다.

일종의 양극화 현상인데, 비인기 업종의 구인난이 언제쯤 끝날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

[김지연 /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 : 코로나19 특수의 영향에 있었던 보건업, 운수·창고업 등에서 대면 서비스업으로 인력 이동이 어느 정도 있을 것으로 생각되고요. 외국인 인력의 유입도 증가하면서 구인난이 다소 완화되지 않을까….]

특히, 올해 하반기 코로나19 유행 수준이 업종 간 인력 이동의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YTN 권남기입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