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미국 증시 급락으로 코스피 2,600선 아래로

실시간 주요뉴스

코스피, 1.28% 하락해 2,592.34 마감
삼성전자 등 대형주도 대부분 하락세
코스닥, 0.89% 하락 863.80 마감
원/달러 환율 11.1원 상승해 1,277.7원 마감
[앵커]
미국 증시가 급락한 여파로 오늘 코스피도 1% 넘게 하락해 사흘 만에 2,600선 아래로 내려왔습니다.

환율은 11원 올라 1,277원대에 마감했습니다.

취재 기자를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박병한 기자!

오늘 코스피가 1% 넘게 하락했죠?

[기자]
네, 코스피가 미국 증시 급락으로 1% 넘게 하락하며 사흘 만에 2,600선 아래로 내려왔습니다.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3.64포인트, 1.28% 내린 2,592.34에 마감했습니다.

미국 증시 급락 소식이 전해짐에 따라 코스피는 오전 장 초반 2,568.54까지 하락했다가 개인 매수세에 힘입어 24포인트 정도 회복 뒤 마감했습니다.

개인이 5천1백억 원 이상 순매수했지만 외국인이 9백억 원, 기관이 4천8백억 원 넘게 순매도해 지수 하락을 이끌었습니다.

삼성전자가 0.88% 하락했고 현대차와 네이버, 카카오 등 대형주들이 모두 힘을 못 쓰고 하락했습니다.

미국 증시에서 유통주가 비용 부담과 실적 우려에 폭락하면서 국내 유통주도 하락해 이마트는 전 거래일보다 3.35% 하락했습니다.

코스닥지수는 7.77포인트, 0.89% 내린 863.80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미국 증시 영향력을 다시 한 번 실감할 수 있는 하루였고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 속에 개인투자자들이 외롭게 장을 지탱한 하루였습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1.1원 오른 1,277.7원에 마감했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박병한 (bh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