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LG엔솔-GM, 3조원 들여 배터리 3공장 건설..."美 전기차 관문으로"

실시간 주요뉴스

LG에너지솔루션이 미국 최대 자동차 업체 제너럴모터스(GM)와 미국 내 3번째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건설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총 투자액은 26억 달러, 3조 1천억 원이며 올해 착공을 시작해 오는 2024년 하반기 준공 예정입니다.

양사는 현지시각 25일 미국 미시간주 랜싱에서 투자 발표 행사를 열어 합작법인 '얼티엄 셀즈'(Ultium Cells) 제3공장 설립 계획을 밝혔습니다.

GM은 2025년까지 30종 이상의 전기차 모델을 출시하고, 2035년까지 모든 생산 차량을 전기차로 전환한다는 계획입니다.

제3공장은 2025년 초 1단계 양산을 시작해 향후 연 생산 규모 50GWh(기가와트아워)에 달하는 공장으로 확대됩니다.

이는 1회 충전 시 5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한 고성능 순수 전기차를 70만 대 생산할 수 있는 양입니다.

현재 얼티엄 셀즈는 오하이오주에 제1공장을, 테네시주에 제2공장을 건설 중이며 제1공장은 올해, 제2공장은 내년 양산을 시작합니다.



YTN 김상우 (kimsa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