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열흘 격리 조치에 전원 예약 취소...연말특수 '물거품'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오미크론 변이의 출현에 여행업계 연말특수는 물거품처럼 사라졌습니다.

항공과 호텔 등 여행상품에 묶여 있는 업종도 된서리를 피하기 어려워졌습니다.

강정규 기자입니다.

[기자]
여행사 상담 센터에 전화가 빗발칩니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해 해외 입국자들에게 열흘간 격리가 의무화되자, 여행 취소 문의가 잇따르는 겁니다.

[여행사 상담 직원 : 12월 3일부터 16일 도착 건에 해당하시는 고객님들 같은 경우는 위약금 없이 취소를 진행한 상황이고요.]

이 여행사에서 격리 대상 기간에 여행 상품을 구매했던 250여 명 전원이 예약을 취소했습니다.

[김민태 / 한진관광 과장 : 이런 조치가 과연 16일에서 끝날 것이냐, 나중에 또 연장될 가능성도 있지 않으냐, 그래서 1~2월에 가실 분들이 그런 우려 섞인 문의를 많이 주고 계십니다.]

불행인지, 다행인지, 골목의 작은 여행사무실들은 그나마 취소할 물량조차 없습니다.

[여행사 대리점 관계자 : (오미크론 때문에) 더 그렇진 않아요. 그냥 계속 없어요. 코로나 터지고 나서는 계속 없다고 보시면 돼요.]

정부가 뒤늦게 여행업도 1% 특별융자 대상에 포함했지만, 2천만 원으론 턱없이 부족합니다.

[권병관 / 우리여행협동조합 이사장 : 여행업은 더 이상 버틸 힘과 자금 여력이 없습니다. 임대료마저 감당할 수 없어 폐업하고, 고용했던 직원들은 모두 퇴사시키고….]

항공·호텔업계도 된서리를 피해가지 못합니다.

일상회복과 함께 증편을 검토하던 항공사들은 다시 눈치 보기에 들어갔고,

수도권 6명·비수도권 8명까지 사적 모임 제한으로 호텔과 식당, 카페 등은 또다시 날벼락을 맞았습니다.

[정오섭 / 한국호텔업협회 사무국장 : 사적모임 6인까지만 가능한 것도 있고, 또 오미크론이라던지 확진자가 큰 폭으로 늘어나니까 모임하려고 했던 분들이 자진해서 취소하고….]

오미크론 변이 출현에 물거품이 돼 버린 연말특수.

일상회복의 단꿈은 한 달 만에 기약 없이 사라지게 됐습니다.

YTN 강정규입니다.

YTN 강정규 (live@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