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삼성전자·LG전자 나란히 분기 최대 실적...4분기에도 이어질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나란히 지난 3분기에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하는 등 국내 대기업들의 실적이 좋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로나19 속에서도 수출이 늘고 기술개발이 이뤄진 결과인데, 4분기 이후에도 성장이 계속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보도에 박홍구 기자입니다.

[기자]
삼성전자가 분기 사상 처음으로 70조 원이 넘는 매출에 도달했습니다.

삼성전자는 3분기 매출이 73조9천800억, 영업이익은 15조8천200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영업이익은 28% 증가했습니다.

반도체 영업이익이 지난해 5조5천400억 원에서 2배 가까이 오른 10조600억 원을 기록하며, 전체 영업이익의 64%를 차지했습니다.

[안기현 / 반도체산업협회 상무 : 올해 들어서 소비자들이 보복 소비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전자제품 수요가 시장에서 는 것이고요. 반도체가 부족해서 전자제품 생산에 차질이 생겼잖아요. 그러면서 반도체 가격이 높아진 것입니다.]

LG전자도 3분기에 18조7천억 원의 매출을 기록해 역대 최대 실적을 올렸습니다.

생활가전이 7조611억 원, TV가 4조1,815억 원의 매출로 실적을 주도했습니다.

LG전자의 분기 매출이 18조 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올해는 미국의 월풀을 제치고 가전 부문 세계 1위에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현대차는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과 코로나19에 따른 수요 부진 속에서도 선방했습니다.

올해 3분기 매출은 지난해보다 4.7% 늘어 28조8천억 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1조6천억 원입니다.

전체 차량 판매 대수는 줄었지만 제네시스와 전기차 등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전략이 주효했습니다.

[이상호 / 한경련 경제정책팀장 : 코로나 이후에 글로벌 경제가 살아나면서 수출 수요가 증가한 점도 있겠지만 무엇보다 국내 기업들이 품질 개선 등 경쟁력 제고를 위해 노력한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전문가들은 4분기 이후에는 국제 원자재 가격과 유가가 오를 가능성이 커 국내 기업의 채산성 악화를 우려했습니다.

또 최대 수출국인 중국 경제가 미·중 무역 갈등 속에 급랭할 조짐을 보이는 것도 위험 요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YTN 박홍구입니다.

YTN 박홍구 (hkpar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