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잇따르는 은행권 대출 축소...26일 가계부채 대책 나온다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잇따르는 은행권 대출 축소...26일 가계부채 대책 나온다

2021년 10월 20일 18시 3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가계부채 폭증에 놀란 금융당국이 가계대출을 죄면서 잇따라 시중은행들이 대출 상품 판매를 중단하거나 축소하고 있습니다.

일단 금융당국은 오는 26일 규제 강화 방안을 담은 가계부채 대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박병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올해 가계부채 증가율을 5~6%대에 묶겠다는 정부의 의지에 따라 시중은행들이 주요 대출상품 판매를 잇따라 중단하고 있습니다.

하나은행이 시중 주요 은행 가운데 처음으로 신용 대출과 주택담보대출 상품의 판매를 동시에 중단했습니다.

주택과 상가, 오피스텔, 토지 등의 부동산 담보 대출이 중단되며, 실수요자를 위한 전세자금대출과 집단잔금대출, 서민금융상품 판매는 유지합니다.

하나은행은 가계 대출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올해 말까지 판매를 중단하고 대출 상황에 따라 재개 일정을 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우리은행도 일부 신용대출상품의 우대금리를 축소해, 신규와 연장, 재약정의 대출 금리를 높였습니다.

다른 시중은행도 영업점마다 대출 한도를 설정하는 방식으로 관리를 강화하는 분위기입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DSR, 즉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확대 등이 담긴 가계부채 대책을 오는 26일 발표합니다.

[홍남기 / 경제부총리 : (가계부채 대책은) 총량 관리와 DSR 규제 강화가 내용이 될 것이고요. 그 과정에서 올해 한 것처럼 실수요자에 대한 피해와 영향을 최소화한다는 큰 기조 아래 대책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애초 내년 7월부터 총대출액 2억 원 초과 대출자에 대해, 또, 2023년 7월부터는 총대출액 1억 원 초과 대출자에 대해 개인별 DSR 규제를 도입하기로 했는데, 그 시기를 앞당기는 방안 등이 논의되고 있습니다.

금융 회사별로 개인별 DSR 비율이 70%와 90%를 초과한 대출, 즉, 고(高) DSR 대출액 비중을 축소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습니다.

다음 달 기준금리를 인상하면 이자 부담이 커지는 만큼, 저금리 시대를 맞아 은행 대출에 의존했던 서민들의 고심이 깊어질 전망입니다.

ytn 박병한입니다.

YTN 박병한 (bhpar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