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초단기 알바' 사상 최대...'청년 폐업'은 급증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직원을 둔 자영업자 수는 31년 만에 최저를, 초단시간만 일하는 취업자 수는 사상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취업난 때문에 청년들이 너도나도 창업에 나서고 있지만, 중도 하차하는 경우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지난 4년간 폐업 증가율이 40%가량이나 됐습니다.

보도에 김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기약 없는 거리두기 장기화.

코로나19에 걸리는 두려움보다 가게 유지의 고통이 더 크다는 등의 이유로 안타깝게도 자영업자들의 극단적 선택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전국자영업자비대위 관계자 : 제발 살려주세요. 더 이런 슬픈 일이 일어나지 않게 제발 살려주세요. 그것만 부탁을 드립니다.]

가게 유지 자체가 이렇게 어렵다 보니 어쩔 수 없이 고용원을 내보내는 자영업자들이 늘고 있습니다.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약 130만 명으로 1년 전보다 6만 명가량 감소했습니다.

31년 만에 가장 적은 것입니다.

정부 발표를 보면 지난달 전체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52만 명 늘었습니다.

반면 영세 자영업자들이 몰려 있는 음식점 등 서비스업 취업자는 15만 명쯤 줄었습니다.

체감 실업률은 여전히 나쁜 상황.

청년들은 카페나 음식점 등의 창업으로 활로를 모색하지만, 뜻대로 성공하긴 쉽지 않습니다.

30살 미만 영세 사업자의 폐업자 수는 해마다 늘어 4년간 폐업 증가율이 약 40%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영업자 등 소상공인들은 최저임금 인상에다가 4대보험 가입, 주휴 수당 등의 부담으로 고용 자체를 점점 꺼리는 분위기입니다.

이로 인해 이른바 쪼개기 알바 고용 등으로 땜방 대책으로 나서는 양상입니다.

일주일에 15시간 미만 일하는 초단시간 취업자는 160만명 쯤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4년 전에 비해 무려 약 60%나 급증했습니다.

1년 전보다 줄긴 했지만 취업 활동을 아예 포기한 구직 단념자는 64만 명대로 일자리 문제는 여전히 풀리지 않고 있습니다

[김부겸 / 국무총리 : 특히 청년 일자리 문제는 송곳처럼 우리 부모 세대의 가슴을 찔러 고통·절망·아픔이 배어 있는 청년들의 삶을 보고 들을 때마다 미안해서 고개를 들 수 없습니다.]

앞서 홍남기 부총리는 "8월 취업자 수는 코로나19 발생 이전 고점의 99.6%로 회복됐다며 방역 위기 이전 수준에 한발짝 더 근접했다"고 평가했습니다.

YTN 김상우입니다.

YTN 김상우 (kimsang@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