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침수로 멈춘 차량 재시동 금물...운전할때 공기압 10% 높여야

실시간 주요뉴스

폭우 시, 가급적 차량 운행하지 말아야
침수 구간 운행 시 속도 줄이고 멈추면 안돼
침수 구간서 차량 정지 시, 견인차 업체 연락해야
[앵커]
태풍이 가까워지면서 폭우와 강한 비바람이 예상되는데요.

이럴 때 차량 침수와 만일의 사고에 대비하는 요령을 황보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왕복 4차로 도로가 무릎 높이까지 잠겨 버렸습니다.

세차게 퍼붓는 장대비에 차들이 고인 물을 가르며 위태롭게 달립니다.

이처럼 태풍이 올 때마다 동반한 폭우로 차량 침수가 예상되는 만큼 대비가 필요합니다.

태풍으로 폭우가 쏟아지는 날엔 가급적 차를 운행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어쩔 수 없이 빗길 운전을 한다면 타이어 공기압을 평소보다 10%가량 높이면 브레이크를 밟을 때 미끄러지는 수막현상을 줄일 수 있습니다.

범퍼까지 물이 차오른 구간을 지날 때는 속도를 줄이되, 멈추지 않고 지나야 합니다.

운행 도중 차량을 세우거나 기어를 바꾸면 엔진 흡입구에 물이 들어와 차량 고장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이성렬 /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수석연구원 : 대부분의 차량들이 주행 성능을 위해서 엔진 흡입구를 낮게 설계하는 차들이 많은데요. 대표적으로 외제차들이 그런 차들이 많습니다. 약간의 침수 구간을 지날 때 차량이 지나면서 물살이 위로 올라오고 엔진 흡입구로 물이 들어오면서 차량이 가동하지 않는 상황들이 발생하는데요.]

만약 침수구간에서 차량이 멈추게 되면, 시동을 걸거나 기기 조작을 하지 말고, 견인차를 불러 차량을 신속히 빼내는 게 중요합니다.

침수구간을 빠져나온 뒤에는 브레이크를 여러 번 가볍게 작동해, 습기를 제거하는 게 좋습니다.

YTN 황보연입니다.

YTN 황보연 (hwangby@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