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소방 지휘차에서 폭발물 처리 차량까지 4년 입찰 담합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소방 지휘차에서 폭발물 처리 차량까지 4년 입찰 담합

2021년 08월 01일 12시 4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정부나 지자체가 화재나 재난 현장에 출동하는 특수 차량을 사들이는 과정에서 4년 동안 담합이 있었던 게 드러났습니다.

시장 점유율이 높은 두 업체가 서로 짜고 벌인 일인데, 실제 60대 넘는 소방 지휘차나 폭발물 처리 차량 등이 담합을 통해 납품됐습니다.

권남기 기자입니다.

[기자]
대형 재난이 발생하면 출동해 현장을 지휘하는 긴급구조 통제단 차량과 화재 현장을 통제하는 소형 지휘차.

아이들의 소방 교육을 위한 이동안전체험버스에 테러 의심 현장에 등장하는 폭발물 처리 차량까지.

하나같이 위급상황이면 꼭 필요한 이들 차량을 정부나 지자체, 공기업이 사들이는 입찰 과정에서 4년 동안 담합이 있었던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구조 버스 등 소방용 특장차 시장의 90%를 차지하는 신광테크놀러지와 성진테크,

두 업체는 2015년부터 무려 70여 차례에 걸쳐 입찰 담합을 시도했습니다.

서울소방본부 긴급구조 통제단 차량은 신광이, 대전소방본부 이동안전체험차량은 성진이 가져가자는 식으로 미리 낙찰 예정자를 정한 겁니다.

또, 무효가 되는 단독 입찰을 막으려 번갈아가며 들러리도 서줬습니다.

두 업체가 이런 식으로 입찰을 따내 전국 소방서나 경찰청, 공항 등에 공급한 차량은 290억 원어치로 모두 60대가 넘습니다.

[전상훈 / 공정거래위원회 카르텔조사과장 : (담합으로 낙찰율이) 약 3.5%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그 낙찰율 상승폭에 해당하는 금액만큼 공공입찰에서 국민 세금이 더 투입된 것으로 보여집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들 두 업체에 대해 과징금 11억2백만 원을 부과하고, 앞으로 같은 행위를 금지하는 시정명령을 내렸습니다.

YTN 권남기입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