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지난해 가계 주식투자·차입 모두 사상 최대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지난해 가계 주식투자·차입 모두 사상 최대

2021년 04월 08일 23시 0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지난해 동학개미 운동 등 주식투자 열풍으로 가계가 주식 투자를 위해 굴린 돈이 사상 최대인 83조 원에 달했습니다.

하지만 가계의 금융기관 차입금도 역대 기록을 세워 가계 주식투자의 상당 부분이 대출을 통한 '빚투'였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한국은행 발표에 따르면 가계는 지난해 국내외 주식에만 83조3천억 원의 자금을 운용해 국내주식 63조2천억 원어치와 해외주식 20조1천억 원어치를 취득했습니다.

이는 종전 기록인 2018년 국내주식 취득 21조8천억 원의 약 4배, 2019년 해외주식 취득 2조1천억 원의 10배에 달하는 수치입니다.

또 지난해 가계는 173조5천억 원의 자금을 끌어왔고, 이 가운데 금융기관 차입이 171조7천억 원에 달했습니다.

박병한 [bhpar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