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급증 우려에 옥죄는 가계대출...서민 돈줄 괜찮나?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급증 우려에 옥죄는 가계대출...서민 돈줄 괜찮나?

2020년 10월 18일 05시 1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가계 대출 급증에 따른 우려가 커지자 금융당국이 옥죄기에 나섰습니다.

신용대출 규제에 이어 총부채 원리금 상환비율까지 강화하겠다는 것인데, 이러다 서민 돈줄이 막히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종수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의 가계대출은 8월에 비해 9조6천억 원 늘었습니다.

지난 8월에 11조7천억 원 역대 최대에 이어 두 번째 규모로 늘어난 겁니다.

9월만 놓고 보면 사상 최대입니다.

특히 신용대출은 지난 7월 3조7천억 원에서 8월에는 5조7천억 원까지 늘었습니다.

한 달 사이 증가 폭으로는 역대 최대입니다.

카카오게임즈 등 대형 공모주 청약과 인기 종목에 빚을 내 주식 투자했고 영혼까지 끌어모은다며 대출로 집을 샀기 때문입니다.

이처럼 폭증하는 가계 대출에 최근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여기에 한국은행 수장까지 잇따라 공개적으로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습니다.

[이주열 / 한국은행 총재 : 늘어나는 가계대출 자금이 자산시장으로 과도하게 유입하게 될 경우 추가적인 금융 불균형 축적요인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금융 당국은 실제 가계대출 옥죄기에 들어갔습니다.

은행권은 지난 6월과 7월 3조 원대 증가 폭을 보이다 8월에는 5조7천억 원으로 급증한 신용대출을 연말까지 매달 증가 폭을 2조 원대로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신한, 하나, 국민 등 대형 시중 은행은 고소득 전문직에 대한 신용 대출 한도를 연봉 2배 이내로 묶기로 했습니다.

여기에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DSR 규제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DSR은 주택담보대출은 물론 신용대출 등 모든 대출 원리금 상환액을 더해 연 소득으로 나눈 값입니다.

금융당국은 DSR의 규제 대상과 그 범위를 확대하기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윤석헌 / 금융감독원장(13일) : 머지않아 DSR도 좀 확실한 그림이 나올 수 있을 거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조치에 따라 개인 대출한도가 줄어 전세 자금 등 서민들의 실생활 자금 마련이 쉽지 않게 될 수도 있어 금융당국이 고심하고 있습니다.

서민 돈줄은 마르게 하지 않으면서 가계 부채를 줄여나갈 수 있는 신의 한 수가 마련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YTN 이종수[jslee@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