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 국면에 음주운전 증가 추세...음주 교통사고도 22% ↑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코로나 국면에 음주운전 증가 추세...음주 교통사고도 22% ↑

2020년 09월 26일 12시 0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윤창호법'이 시행됐던 지난해에 감소했던 음주운전 면허 취소자 비율이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다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지난해 전체 운전면허 취소자 가운데 36.6%를 차지했던 음주운전 면허 취소자 비율이 올해 들어 전체의 45.2%로 다시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까지 감소 추세를 보였던 음주 운전자 교통사고 건수도 4천627건으로 지난해 교통사고 건수보다 22.2%나 급증했습니다.

이와 함께 음주운전으로 운전면허가 취소됐던 운전자가 5년 이내에 다시 음주운전을 하다가 재적발당하는 비율도 새로 운전면허를 딴 운전자의 같은 기간 음주운전 적발 비율보다 3배나 높았습니다.

이에 따라 연구소 측은 상습 음주 운전자를 대상으로 한 심리치료와 함께 운전자가 술을 마시면 차량 시동이 안 걸리게 하는 시동잠금장치의 의무화 등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최두희 [dh0226@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