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전세마저 품귀 조짐...정책 vs 시장 '엇박자'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전세마저 품귀 조짐...정책 vs 시장 '엇박자'

2020년 07월 04일 22시 3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서울 지역 아파트값 상승 영향…전세 물량 축소
"풍부한 유동성·공급부족…집값 상승세 지속"
[앵커]
이번 주 내내 부동산 시장이 뜨겁습니다.

규제지역을 더 확대해 대출을 틀어막고, 갭투자 봉쇄 등을 골자로 한 6·17 부동산 대책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집값이 들썩이고 있는데요.

특히 매매뿐 아니라 서울 아파트 전셋값도 53주 연속 오르는 등 정책과 반대 방향으로 시장이 움직이면서 부동산 시장이 혼란에 빠졌습니다.

김현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동작구의 한 아파트 단지입니다.

최근 들어 전세가 자취를 감췄습니다.

이처럼 공급이 부족하다 보니 가격이 오르는 건 당연한 상황입니다.

1년 전 7억 원 중반이던 전용면적 84㎡짜리 전세가 9억 초·중반대까지 올랐습니다.

연이은 초강력 규제에도 아파트값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이른바 '똘똘한 한 채'를 쥐고 있자는 심리가 작용해 전세가 자취를 감춘 겁니다.

[나승성 / 공인중개사 : (아파트 매매가격이) 더 오를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에 매물도 나오지 않죠. 그렇기 때문에 매물도 별로 없고, 전세 물량도 없고, 그렇다 보니까 전세와 매물 가격이 다시 옛날 수준을 회복하고 올라가고 있는 중이라고 보면 됩니다.]

이런 추세를 반영하듯 서울 아파트 전세 가격은 53주 연속 상승세입니다.

공급부족으로 매물이 줄고, 재건축·재개발 주변, 대기 수요마저 몰리면서 전세 물건이 '귀한 몸'이 된 겁니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다세대와 연립주택으로 수요가 번지는 '풍선효과'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 서울 다세대·연립 주택의 거래량은 1년 전보다 66% 이상 급증했습니다.

공급은 원활하지 않은데, 대출을 포함한 규제 강공책만 이어지는 상황!

이 때문에 20·30대 사이에서는 내 집 마련의 꿈이 더 멀어졌다는 볼멘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 헌 / 서울 성산동 : 6·17 부동산 대책 이후에 서울·수도권 매매를 위한 집값은 더 올랐고, 대출은 더 어려워졌어요. 또 전셋값은 폭등해서 집을 구하는 입장에서는 집을 구하기가 더 어려워진 것 같아요.]

전문가들은 주택 공급이 제한적인 상황에서 실수요자의 불안 심리가 더해져 집값 상승은 지속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김규정 / NH투자증권 부동산 연구위원 : 수도권에 공급 확대를 통해서 실질적으로 주택을 '조금 기다리면 적정 가격으로 마련할 수 있다'라는 신뢰를 주는 정책 부분이 확실히 보여줘야 수요자들이 대기하고 좀 진정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투기수요는 막고, 실수요자를 보호한다는 정책목표를 위해서라도 상황별로 좀 더 정교한 정책 수정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습니다.

투기수요를 반드시 잡겠다는 정부의 의지는 더 단단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저금리로 인해 유동성이 풍부해진 데다 무주택 실수요자들의 매수 심리가 높아지고 있어 정책과 시장의 엇박자에 대한 우려는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YTN 김현우[hmwy12@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