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423명| 완치 13,352명| 사망 301명| 검사 누적 1,589,780명
'코로나 집콕 여파'로 과자 매출 증가
Posted : 2020-06-07 09:35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이른바 집콕 생활이 늘면서 과자 소비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닐슨코리아는 올해 1분기 제과업계 스낵 분야 매출이 3,978억여 원으로 1년 전보다 8.89%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보통 기름에 튀기면 스낵으로, 반죽을 오븐에 구워내면 비스킷으로 분류하는데 비스킷 매출도 올 1분기 4.48% 증가한 4천240억여 원을 기록했습니다.

업체별로 봐도 과자류 매출 증가는 뚜렷해 오리온의 연결 기준 매출은 올 1분기 8.5% 증가했고, 농심 역시 1분기 스낵 분야 매출이 1년 전보다 14% 성장했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집콕 생활이 늘면서 어른들은 술안주로, 아이들은 간식으로 스낵을 많이 찾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차유정 [chayj@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