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551명| 완치 12,348명| 사망 289명| 검사 누적 1,431,316명
곱창집에서 스테이크를...외식업체들, 점심 메뉴 개발 러시
Posted : 2020-04-09 04:4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코로나19 사태로 시민들이 외식을 기피함에 따라 음식점들이 손님이 줄어 고심하고 있습니다.

특히 저녁에 술 손님들 발길이 뚝 끊기자 곱창이나 치킨 등 저녁 메뉴 위주 매장들이 점심 손님을 겨냥해 새로운 메뉴를 경쟁적으로 내놓고 있습니다.

박병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용산구에 있는 곱창 전문 식당입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매출이 뚝 떨어져 음식점 주인의 근심이 깊었습니다.

특히 곱창은 낮 시간에 손님이 없어 낮 시간에 손님들이 찾을 수 있는 메뉴 개발이 과제였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메뉴를 제공하려면 새 식자재를 구매해 조리법을 익혀야 하지만 성공을 보장할 수 없어 망설여졌습니다.

이 가운데 밀키트 형식의 스테이크 식자재를 받아 간단한 조리를 통해 낮 손님에게 판매해 매일 30-40만 원의 추가 매출을 올리고 있습니다.

[옥현웅 / 곱창집 주인 : 여기에서 없는 아이템이었고 호감성이 높고 맛있다는 손님이 많아서 앞으로 계속 팔 생각입니다.]

낮에 손님이 없기는 치킨집도 마찬가지입니다.

저녁 시간 매출이 전체 매출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이 프랜차이즈 치킨 가맹점에서는 치킨버거를 개발해 매일 70-80만 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습니다.

[표정훈 / 프랜차이즈 치킨 가맹점주 : 햄버거가 출시돼 낮 매출이 약 20% 상승했습니다. 어려운 시기에 내방객이 늘어 큰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현재 8개 점포에서 테스트 판매 중인 치킨버거는 곧 전국 매장에서 판매될 예정입니다.

또 낮시간에만 주방을 사용하는 음식점의 밤 시간에 주방을 빌려 영업하는 공유주방도 활성화되는 등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소상공인들의 노력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YTN 박병한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