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423명| 완치 6,973명| 사망 204명| 검사 누적 494,711명
현지 공장 중단·부품 공급 차질...韓 기업 '비상'
Posted : 2020-02-03 22:01
중국 춘제 연휴 연장…현지공장 잇따라 생산 차질
中 생산부품 수급 차질…자동차 생산에 ’타격’
쌍용차 "오는 12일까지 평택공장 임시 휴업"
현대차, 이르면 내일 일부 라인 생산중단 가능성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중국 전역에 휴무가 연장되면서 우리 기업의 현지 공장도 생산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쌍용차가 중국산 부품을 구하지 못해 내일(4일)부터 공장 가동을 중단하는 등 타격이 현실화되는 가운데, 중국 의존도를 낮추는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김태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중국에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으면서 춘절 연휴가 또 한 차례 연장됐습니다.

이에 따라 중국 현지에 있는 우리 기업들의 공장들도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SK이노베이션, LG디스플레이등 중국 현지에 공장 둔 기업들은 정부 지침에 따라 오는 9일까지 가동을 멈추기로 했습니다.

[중국 현지 진출기업 관계자 : 중국 정부의 춘절 연휴 기간 연장 방침에 따라서 공장 가동을 중단하고 있으며, 추후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에 대해서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문제는 국내 생산에 필요한 부품 수급에도 차질이 현실화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자동차 필수부품 가운데 중국 의존도가 높은 '와이어링 하네스'가 대표적입니다.

이 부품 대부분을 중국에서 조달하는 쌍용차는 당장 오는 12일까지 평택공장 임시 휴업에 들어갔습니다.

현대차도 다른 공급처를 찾고 있지만, 생산을 중단할 가능성이 큰 상황입니다.

전문가들은 신종코로나 사태로 자동차뿐 아니라 다른 산업도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이항구 / 산업연구원 연구위원 : 공급망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자동차 산업부터 국내 공장의 가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이러한 자동차 산업 외에도 전자 산업이나 중국에 많은 투자를 해놓은 그러한 산업 분야에서 유사한 사태가 발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사태가 장기화 국면에 접어들 경우, 수출은 물론 국내 생산까지 심각한 타격이 예상되는 만큼 부품 공급망 안정이 제조업을 중심으로 기업들의 최우선 과제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YTN 김태민[tm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