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595명| 완치 24명| 사망 13명
韓, 이란 수출 89%↓...중동 '불안' 내수 부진 우려↑
Posted : 2020-01-12 22:18
韓, 이란 수출 급감…소비·내수까지 영향?
미국, 이란에 대한 ’추가 경제 제재’ 착수
미국, 교역·금융 제재보다 더 강력한 수단 쓸듯
美-이란 갈등 장기화…내수 등 韓 경제 불안 요인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미국이 핵 합의를 깼다며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를 다시 하면서, 지난해 우리나라의 이란 수출은 90% 가까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미국과 이란의 충돌로 경제 제재가 더욱 강화되면 수출 의존도가 큰 우리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고,

소비심리 불안으로 내수가 위축되는 악순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김현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군의 공습으로 이란의 군부 실세, 솔레이마니 사망으로 촉발된 미-이란 갈등!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보복공격 대신 경제제재를 택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지난 9일) : 이번에 (이란에 대한 제재가) 상당히 확대됐습니다. 조금 전 재무부와 함께 승인했습니다.]

교역과 금융, 물자 유입을 막는 기존 경제 제재를 넘어 더 강력한 압박 수단을 쓰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 2018년 '이란 핵 합의 탈퇴'를 선언하고 경제 제재를 복원했습니다.

당시 유럽 등 주요국 기업들이 이란에서 철수를 시작했고, 중국 등 아시아 국가들로 확대됐습니다.

우리나라도 미국의 압박에 사실상 동참했습니다.

미국의 이란 경제 제재 영향으로 지난해 우리나라의 이란에 대한 수출은 89% 가까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우리나라의 감소율이 이란의 상위 수입 20개국 가운데 가장 컸습니다.

미국이 더 강력해진 경제 제재를 예고한 만큼 대 이란 수출은 더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문제는 미-이란 갈등이 더 격화하거나 장기화할 경우입니다.

국제유가 등락에 민감한 우리 경제 구조상 중동지역의 지정학적 불안은 자칫 내수 부진으로 확대될 수도 있습니다.

[정민 /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 : 현재로 봐서는 (미-이란 갈등이) 전면전까지 갈 가능성은 적지만, 과거 중동지역의 지정학적 리스크(위험)가 발생했을 때 사례를 본다면, 이런 것이 유가 상승으로 이어지고 유가 상승으로 인해서 물가 상승, 그 다음에 이런 것들로 인해서 소비 심리가 약화되는….]

금융당국은 미·이란 갈등으로 우리 경제에 위험 요인이 증가하고 있지만,

미·중 무역 분쟁 완화와 반도체를 중심으로 수출이 회복세를 보이고, 국제 유가도 하락세로 돌아서는 등 안정된 상황으로 접어들고 있는 만큼 과도한 불안 심리를 경계했습니다.

YTN 김현우[hmwy1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