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타다 금지법' 8부 능선 넘었다...'생존권 vs 혁신' 논란 가열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타다 금지법' 8부 능선 넘었다...'생존권 vs 혁신' 논란 가열

2019년 12월 07일 22시 3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타다 금지법’ 8부 능선 넘었다…논란 가열
’타다 금지법’ 국회 국토위 전체회의 통과
[앵커]
앞으로 1년 6개월 정도 뒤면 승합차 호출 서비스인 '타다'가 사실상 멈춰 설 가능성이 큽니다.

이른바 '타다 금지법'이 국회 상임위를 통과하면서 본회의 문턱만 남겨 놓고 있는데요.

택시 생존권 보장이냐, 혁신의 좌초냐를 두고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최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이른바 '타다 금지법'인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이 8부 능선을 넘은 것으로 보입니다.

이제 국회 본회의만 통과하면 1년 6개월 뒤에는 지금 방식의 '타다'는 찾아볼 수 없게 됩니다.

개정안은 관광 목적으로 승합차를 6시간 이상 빌릴 때만 운전자를 알선할 수 있고, 대여와 반납 장소도 공항이나 항만으로 제한했습니다.

대신, '타다' 같은 플랫폼과 택시사업을 연계한 '플랫폼운송사업'이 새로 도입될 전망입니다.

[박홍근 / 더불어민주당 의원 (어제) : 택시 제도를 혁신적으로 개편하고 재편해서 '타다'와 같은 혁신적 서비스가 택시 안에서도 구현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그런 법이라고….]

이에 대해 타다 모회사인 쏘카의 이재웅 대표는 국민 편의나 신산업에 대한 고려 없이 택시 산업의 이익 보호만 고려됐다며 강한 불만을 쏟아냈습니다.

공유 경제 속에서 급성장하는 세계 모빌리티 경쟁에서 뒤처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앞서 승차공유 서비스인 우버 엑스와 카카오 카풀 서비스도 택시업계 반대와 규제에 가로막혀 결국 멈춰 섰습니다.

[최성진 /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표 : 택시를 활용하지 않는 (모빌리티) 분야에서는 정부가 7·17 대책 (택시제도 개편방안)을 내놓은 이후에 투자가 한 건도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투자자들도 시장을 굉장히 불투명하게 본다는 거죠.]

내년 총선을 앞두고 여야 의원들이 택시업계 표를 의식해 개정안을 처리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택시 생존권 보장이냐, 혁신의 좌초냐를 두고 논란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최아영[cay24@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